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정보]가상현실에 대해서
유지오 | L:39/A:418
LV67 | Exp.91%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20 | 조회 6,449 | 작성일 2014-02-17 22:13:03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hC4F5

브금 - 소드 아트 온라인 "사치" 캐릭터송

 

 


코노 방구미와 

선, 제가 이쪽을 전문적으로 배우지 않고,

단 기간에 찾아낸 정보들을 종합적으로쓴 글이므로,

내용면에서 많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글 읽기에 앞서]

소아온, 액셀월드, 로그 호라이즌. 저 세 작품을 본 사람들이라면 이런 생각쯤은 해본적이 있을 것이다. "언제쯤 완벽한 가상세계가 나올까?"라고, 

물론 저 또한 저런 생각을 많이 해봤습니다. "언제쯤 가상 게임을 할 수 있을까?" "언제쯤 AR 증강현실이 완벽하게 이루어질까?" 라는 생각을,

그래서 한번 써 봅니다. 가상현실에 대한 자료와 지금의 기술들에 대해.

 

가상현실(virtual reality)

“가상현실”에 대한 정의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을 컴퓨터로 만들어서,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마치 실제 주변 상황·환경과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인간↔컴퓨터 사이의 인터페이스를 말한다." 

라는 것이, 가상현실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정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인류는 가상현실이라는 공간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단지, 영화나 만화와 같이 오감을 완벽하게 느끼게하는 정도는

 아닙니다만, 퀄리티가 떨어지기는 해도, 현재 사람들에게는 충분한 만족감을 줄 수 있을 정도는 도달했습니다.

 

현실에서 가장 눈에 보이는 발전은 '핸드폰'이라 할 수 있는데, 가상현실 또한 그에 대한 과학은 매일 발전하고 있습니다.

단지 실용화에 대한 가능성의 문제가 높아진다는 문제점을 뺀다는 전제를 두었을 때 입니다. 실용화를 생각하면,

아마 이 글을 쓰는 제가 중년이 되서야 볼 수 있을 것입니다.(카야바 같은 천재가 나오지 않는 이상...)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이라는 단어를 알고 계신가요?

 

사용자가 눈으로 보는 현실세계에 가상 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 현실세계에 실시간으로 부가정보를 갖는

가상세계를 합쳐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므로 혼합현실(Mixed Reality, MR)이라고도 합니다. 현실환경과 가상환경을 융합하는

복합형 가상현실 시스템(hybrid VR system)으로 1990년대 후반부터 미국·일본을 중심으로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액셀월드 1화)

쉽게 말하면 현실의 '시각'이나 '청각'에 디지털 정보를 덧씌우는 것을 말한다. 그것이 가능해진다면

위에 액셀월드 처럼 현행 거치형 PC나 휴대단말은 전혀 쓸모가 없게 되며, 시야에 가상 데스크톱을 표시해 브라우징하거나

메일을 보낼 수도 있고, 도로를 내비게이션하거나, 사람이며 물건의 정보 태크를 표시하는 등 많은 것들이 이루어진다.

다른 만화에도 나오는 쉬운 예를 들자면, 드래곤볼의 "스카우터"도 증강현실에 대한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네이버 캐스트)

위에 사진이 설명하기 가장 좋은 예 입니다. 현재 나 자신이 실제 눈을 통해 보는 것을 "실체"라 할 수 있으며,

가상현실은 내가 실제로 보는 것이 아닌, 컴퓨터를 통해서 들어온 "가상의 이미지" 혹은 "영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증강현실은 현실과 가상의 중간이라 생각하면 쉬울 것 입니다. 실제 내가 보는 물체에 가상의 이미지가

겹쳐지는 것으로, 이미지를 보시면 쉽게 이해되실 거라 생각합니다.

 

 

뭐, 현재에도 핸드폰으로 증강현실을 다룰 수는 있습니다('츄파'라는 어플). 하지만 컨텐츠가 적을뿐더러 실용화 된 어플에 경우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가상현실과 같은 수준의 퀄리티(시각화 재현 수준)는 꿈도 못꾸며, 액셀월드의 수준에 도달하려면

엄청난 시간이 걸릴겁니다.

 

 

“오큘러스 리프트”라는 것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이것이 계발된 주목적은 바로 "게임"이라는 컨텐츠를 위해서 입니다. 현재 실용화가 됬으며, 가격은 300달러(약 31만원)

연예인 데프콘이 사용하는 소니 게임기에 경쟁 상대 입니다. 실용화된 VR기기치고는 해상도가 좋기는 하지만 그냥 3D 게임에서

조금 떨어진 퀄리티&그에 준하는 퀄리티를4D(시각, 청각 한정)로 플레이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어디까지나 해상도는 실용화 된 수준에 비하면 좋은 퀄리티를 자랑합니다.(대신 가격이 올라가죠...)

 

 

 

 저건 옴니(Omni)라는 기계로 '실제 몸'을 고정시켜 게임에 필요한 '일부 신체'만을 움직일 수 있게 만드는 기계 입니다.

플레이 영상은 팀 포트리스2라는 스팀 배급 게임 입니다. 일단 오큘러스를 반드시 착용할 필요는 없지만, 저걸 사용하면

일반 플레이보다 더욱더 생동감 넘치는 플레이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하지만 팀포 유저인 저로써는 부럽지는 않네요... 플레이가 많이 어려울것 같습니다.

 

“가상세계”가 배경이 되는 대표적인 영화 두 가지

 

"매트릭스"

  

(출처: 네이버 영화)

감독: 워쇼스키 자매(前 형제)

 

개요

인간의 기억을 지배하는 가상현실, 매트릭스 2199년. 인공 두뇌를 가진 컴퓨터(AI: Artificial Intelligence)가 지배하는 세계에서

 인간을 가축처럼 인공 인큐베이터에서 재배해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끔찍한 시대다. AI에 의해 뇌세포에 ‘매트릭스’라는

프로그램(내용은 1999년의 가상 현실)을 입력당한 인간은, 매트릭스 프로그램에 따라 평생 1999년의 가상 현실을 살아간다.

프로그램 안에 있는 동안 인간의 뇌는 AI의 철저한 통제를 받는다. 인간이 보고 느끼는 것들은 항상 그들의 검색 엔진에 노출되어 있고,

인간의 기억 또한 그들에 의해 입력되고 삭제된다. 그러나, 이러한 가상 현실 속에서 진정한 현실을 인식할 수 있는 인간은 없다.

매트릭스 밖은 가상 현실의 꿈에서 깨어난 유일한 인간들이 생존해 있는 곳.

 

 

"가상현실"

감독: 브렛 레너드

 

개요

어느 미래 사회, 리텍이라는 한 회사에서 컴퓨터 가상 현실을 이용해 경관들의 현장 훈련을 안전하게 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

 씨드 6.7(SID 6.7: 러셀 크로우 분)을 만든다. 그 시험 운행에는 죄수들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그 게임의 실행자는 다름 아닌 과거에

로스앤젤레스 경찰에서 형사로 활동 중, 사건에 연루돼 살인죄로 복역 중인 파커 반즈(Parker Barnes: 덴젤 워싱톤 분)이다.

그런데 그와 함께 게임을 하던 다른 또하나의 죄수가 게임 도중 신경이상 발생으로 그만 숨지고 만다. 부작용을 목격한 회사 책임자는

씨드 6.7을 파괴하도록 지시하나 이미 수백명의 폭력적 인성인자를 갖고 있는 씨드는 그를 프로그래밍한 대럴을 이용하여

현실 세계로 나오는데 성공한다.

 

 

 창작물과 현실의 차이점은 무엇이 있을 까?

  

가장 알기 쉬운 큰 차이점은 바로, 오감에 대한 문제이다. 위에 세 개의 작품은 오감의 만족도가 거의 현실과 가깝다.

하지만 현재의 과학으로는 시각과 청각을 중점으로 만들고 있으며, 그마저도 창작물과 비교하면 현저히 떨어진다.

게다가 오감을 표현할 수 있는 기계가 나온다고해도, 그것에 준하는 소프트웨어와 게임, 영화등 과학, 문화가

그에 뒤따라 나올려면 정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리고 두 번째, 바로 사회적인 문제가 존재한다. 만약 오감을 만족시킬만 완벽한 기계가 나왔다고 가정해보자,

그럼 그 기계는 어느쪽으로 먼저 나올 것인가? 라는 의문이 생긴다. 아마 필자가 생각하기에는 먼저 사용되는 곳은,

바로 '군대'와 '의료'일 것이다. 창작물에서 나오는 '게임'은 솔직히 말하면 무리수라고 할 정도로 양산화 되었고,

거기에 대한 국가에 반발도 크지 않다. 하지만 현실은 다를 것이다. 반발은 클 수도, 작을 수도 있지만, 게임에 대한

실용성은 게임 관련 개인 기업에서 나오지 않는 이상 쉽게 만들어지진 않을 것이다.

 

 

마지막은 바로 '상용화'이다. 창작물을 보면 VR 기기가 많이 양산된 모습이 많이 나온다. 하지만 그건 그 창작물의 세계관에

유능한 과학자가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현실은 그렇지 않다, 현재 VR 기기의 가격은 약 15만~30만 사이가 평균적인데, 이건

 그 스펙이 떨어지는 기계이기 때문이다. 만약 우리가 원하는 가상의 기계가 나온다면 가격은 정말 비쌀 것이다. 실제로 지금

이 순간 좋은 스펙을 가진 VR 기기는 1개당 150만원하는 것도 있다. 그렇다고 스펙이 그리 좋은 것은 아니다.(상용화 된 것 중에는 좋다.)

 

즉, '상용화'라는 문제는 현실적으로 볼 때, 엄청 어려운 단계에 있는 것이다. 애초에 양산이 가능할 만큼의 기술과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기에, 과연 저런 기계가 나올지도 의문인게 지금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현재 우리의 과학 기술로는 가상세계를 만들 수 있다, 단지 그 기술이 창작물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는 것만 빼면 말이다.

하지만 가상현실에 대한 기술은 정말 오래 걸려서야 나올까? 필자는 '창작물과 현실의 차이점'에 대한 부분을 쓰면서,

'상용화는 불가능해!', '우리가 생각하는 게임이나 VR 월드는 군용과 의료용을 먼저 나올거야' 라는 것을 주장했다.

 

하지만  이 주장은 어디까지나 지금(2014년)을 기준으로 생각한 필자의 주장이다. 현실은 매일 매일 변해간다.

우리가 모르는 곳에서 분명 '가상현실'에 대해 고민하고, 자신이 생각한 것을 실천하는 유능한 사람은 반드시 있을 것이다.

필자가 초반에 언급한 '핸드폰'을 예로 들어본다면, 불과 10년 전만해도 지금의 '스마트폰'이라는 것이 나올 거라고 꿈에도 몰랐다.

과학 기술은 우리가 알게, 모르게 진화하고 있으며, 그 속도는 점차 빨라지고 있다.

 

현재 만들 수 있는 가상세계는 단순한 PC게임, 시각과 청각을 중점으로 한 게임(PC 게임x)이다. 하지만 이건

'현재'라는 전제가 붙어있다. '미래'는 어떨지 예상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오감을 느낄 수 있는 가상현실도 '현재'는 불가능하지만

가까운 '미래'에는 가능할지도 모른다. 그게 10년 후일지, 그것보다 더 먼 미래일지는 모르겠지만, 그것은 분명히 나온다.

 

 

[글을 쓰면서 도움이 된곳]

두산백과

네이버 영화

영화 리뷰 블로그

네이버 캐스트

엔하위키

 

 

키리토, 유이, 아스나를 사랑하는 유지오 올림.

 

“우리는 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시스템이라는 절대 불가침의 실에 조종당하는

우스꽝스러운 꼭두각시 인형의 무리인가?

시스템이 허락하면 살아남고 죽으라면 소멸하는,

그것뿐인 존재인가?”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혜택(클릭)]

20
0
    
[L:44/A:482]
한겨울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가상현실에 대해 평소에 궁금한게 많았는데 유익한 글이네요!
추천은 덤으로 하고 갑니다. 첫코도 제꺼네요. :)
2014-02-17 22:15:25
[추천0][반대0]
카쿠일까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오큘러스빨리 개발되야되는데...
재밌게읽고가네요
2014-02-17 22:22:57
[추천0][반대0]
절대존재
저 정도의 개발이 먼저일까 필요 자원의 고갈이 먼저일까..... 이기적일진 몰라도 제가 살아있는 동안만큼은 저 정도의 가상현실을 체감해보고 싶네요

잘 읽고 갑니다
2014-02-17 22:33:33
[추천0][반대0]
그라파이트
본격 가상현실 실용화때는 이미 글러먹은 아저씨라 기대가 없네요.

것보다 문어다리시네.
2014-02-17 22:31:36
[추천0][반대0]
[L:45/A:387]
아이리스
아마 가상현실자체는 꽤 일찍(우리 죽기전에)나오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요즘 기술발전하는거 보면 그렇거든요 그쪽으로 연구도 많이 진행하고있고(일본에선 원하는꿈을 꿀수있는 기계를만들었다는데 루시드드림을 이용하면 그것도 일종의 가상현실아닐까 싶기도한데 이건 그냥 제생각이니 넘어가시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문제는...죽기전에 가상현실이 나올테지만 그게 '게임'으로 까지 상용화되는건 지금부터 가상현실나올때까지보다 더 오랜시간이 걸릴것같네요
솔직히 게임에나 쓰기엔 너무 아까운기술 그와동시에 게임으로 쓰기엔 너무 위험성이 많은 기술
2014-02-17 23:13:42
[추천0][반대0]
[L:60/A:183]
언트
과학 기술이 10년 20년 전에 비하면 엄청나게 발전 했으니 머지 않아 가상현실도 볼 수 있을 거 같네요

흑설이랑 가속하고 싶어요
2014-02-17 23:47:40
[추천0][반대0]
[L:37/A:221]
종이
가상 현실이 실현되면 현실도피는 그쪽으로 하면 되는 건가…는 개소리고 그게 개발되면 아무대로 가장 먼저 군사용 시물레이션으로 많이 사용될 것 같습니다.
2014-02-18 00:02:25
[추천0][반대0]
[L:5/A:109]
닥리지
유지오님 글은 항상 좋은듯ㅎㅎ
2014-02-18 00:08:40
[추천0][반대0]
[L:6/A:51]
가깝안녕
사치.. ㅠㅠㅠㅠㅠ
글 잘 읽었습니다
2014-02-18 01:28:47
[추천0][반대0]
[L:3/A:362]
HoNey
소아온 보면서 가상현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2-18 01:42:28
[추천0][반대0]
[L:28/A:473]
디케
아... 젊은상태로 오래살고싶다
2014-02-18 01:42:56
[추천0][반대0]
[L:49/A:304]
인연의하늘
제가 젊을때 실현가능성이 없어서 슬프네요
2014-02-18 02:29:10
[추천0][반대0]
[L:24/A:288]
어린텐리
언젠가는 미연시도 나오겠지....?ㅋ
2014-02-18 02:30:22
[추천0][반대0]
Brea
이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저는 이것을 만드는거에 대해 정말 반대합니다.
이유는 지금도 충분히 즐겁고 인생을 살다보면 재미난 일도 있고 재미없는 일도 있습니다.
굳이 이런게 나와야 한다고 볼까요?
저는 나온다고 한다면,
군인들에게는 도움이 될것같습니다.(시물레이션)
이게 나오면 인간은 점점더 기계에 의존하겠죠..
현재도 스마트폰은 틈날때마다 하는게 사람들의 일상입니다.(여기까진 괜찮습니다)
가상현실이 나오면 과연 어떻게 될까요
저는 정말 깊게 생각합니다.
2014-02-18 02:46:10
[추천0][반대0]
[L:29/A:285]
CHANG
가상현실게임이 나온다면 뭐 노숙자도 급증하고 사회적 문제도 심각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격은 현재 가치로 300만원이어도 가치가 있다면 사람들은 살 것 같고요. 구현도가 만족할 정도가 된다면의 애기지만요.
30년 안에 나오면 좋겠어요. 30년까지는 팔팔할 것 같거든요 ㅋㅋ
2014-02-18 07:24:54
[추천0][반대0]
[L:32/A:248]
아론다이트
일단 죽기전에 나오면 좋을 것 같네요. 역시 MP3에 넣고 다니는 사치 캐릭터송은 리얼 잘부르는 듯.....
사실 키쿠오카의 말 처럼 근 시일내에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약이 개발되어도 극히 일부만 사용할 수 있다는 말처럼 가상현실도(구현도가 매우 높은) 일반인이 상용화하기 까지는 매우 오래 걸리고 게임화 되기까지는 컴퓨터와 비슷할 정도가 되겠네요. 컴퓨터가 개발되고 상용화되고 현재수준의 게임환경이 재현되기까지 못해도 50년은 걸렸으니 일단 30년내에 개발되고 게임소프트가 만들어질려면......... 그때까지 우리 모두 살아남아봅시다~!
2014-02-18 08:29:50
[추천0][반대0]
[L:31/A:23]
이리오시온
할아버지되기전에 제발 가상현실이 나왓으면 좋겟네요 ㅠㅠ
2014-02-18 10:16:23
[추천0][반대0]
[L:15/A:272]
생쥐아르고
역시 군용목적이나 치료개발용으로 먼저 실용화되는게 비공식적으로든 공식적으로든 더 빠를것 같습니다.
국가에서 이런걸 그냥 놔둘리 없거든요 ㅋㅋ.. 글 잘 보고 갑니다~
2014-02-18 10:30:08
[추천0][반대0]
스풋
옴니 발전형 기대중
2014-02-18 13:05:16
[추천0][반대0]
[L:1/A:142]
침묵한사람
유익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2014-02-18 13:55:51
[추천0][반대0]
[L:2/A:219]
연지니지니
잘보고갑니다 ^^
2014-02-18 16:12:08
[추천0][반대0]
올브
재밋는 글이엇습니다! 잘읽엇습니다
2014-02-18 17:24:17
[추천0][반대0]
[L:8/A:405]
너네집안방
와 열심히 쓰셧네요 좋은글 ㄳ합니다
2014-02-18 18:13:55
[추천0][반대0]
[L:60/A:525]
꿈의결정
잘보고갑니다 ㅎ
2014-02-18 18:33:11
[추천0][반대0]
애니보라
흥미로운 글 잘 읽고 갑니다.
2014-02-18 19:08:28
[추천0][반대0]
ToLoveDarkness
잘고보갑니다 !
2014-02-18 19:46:41
[추천0][반대0]
[L:7/A:413]
gissjj
100년 정도 지나면은 미국에서 증강현실을 이용해 거의 100퍼에 가까운 전투기나 탱크를 조종하지 않을까 합니다 ㅎ...

하지만 전쟁은 일어나지 말았으면 합니다...
2014-02-18 20:27:01
[추천0][반대0]
[L:69/A:387]
도미니언
근래에 츄잉에서 읽은 글 중에서 제일 흥미롭게 읽었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2-18 23:45:39
[추천0][반대0]
도병마사
잘보고 갑니다 ~~ 글중에서 "현실은 매일 매일 변해간다" 옳으신 말씀!!
2014-02-19 00:19:39
[추천0][반대0]
남고로맨스
죽기전에 sao 한번 해보고 죽는게 소원입니다 ㅎㅎ
잘보고갑니다
2014-02-19 00:50:44
[추천0][반대0]
[L:47/A:354]
메간지
막짤 흑설 존예
2014-02-19 06:18:49
[추천0][반대0]
[L:8/A:334]
히유
여러가지로 많이 알고 갑니다~
2014-02-19 07:56:19
[추천0][반대0]
[L:44/A:604]
선사구검
오티때문에 이제서야 읽었는데 항상 좋은 내용 잘 읽고 갑니다.
(bgm 개인적으로 캐릭터송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네요 사치 ㅠㅠ)
2014-02-19 14:49:39
[추천0][반대0]
[L:48/A:375]
이츠와SS
하아... 사치 ㅠㅠ
2014-02-19 18:01:57
[추천0][반대0]
나혀없당께
형늼 안녕하싑니까
잘봤습니다
2014-02-19 20:15:39
[추천0][반대0]
[L:9/A:255]
YuiUi
가상현실을 실현할려면 여러가지 문제가 많죠
게임 중에 인간의 움직임을 어떻게 차단할것인가 렉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 소아온 같은 가상현실을 실현할려면 기기에서 뇌에 직접 정보를 보내야 하는데 그건 어떻게 해결 할것인가등등 해결할 문제가 엄청 많죠
2014-02-19 23:42:42
[추천0][반대0]
[L:7/A:149]
하일리스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생각했을때 군대와 의료쪽에서 사용하다가 이제 많이 보급이 되면 이제 게임쪽으로 살살 나올수있을것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역시 가상현실을 만들라면 가장 필요한 기술은 뇌관련 기술인것같습니다 보통 저런 작품을 보면 뇌 에 신호을 보내서 접속을하는형태가 많던것같던데 .. 과연 현제도 뇌에 관련해서 잘은모를지만 우리가 알고있는것보다 모를는 영역이 더많다고 하는데 ...어는세월에 저런 가상현실이 나올지 .....
2014-02-20 03:08:53
[추천0][반대0]
[L:12/A:37]
유우야
잘보고가요 ㅎ
2014-02-20 09:33:02
[추천0][반대0]
[L:9/A:265]
coconut
저정도 기술력이 구현된다면...말 그대로 미래 사회네요. 가상현실이면 굳이 학교에 갈필요가 없을 겁니다. 업무 또한 마찬가지. 인간은 저기에 업무 여가를 의존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실보다 더 실감나게 느끼게도 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즉 지금보다 훨씬 발전된 미래세계라면 가능하리라 봅니다.(천년이 될지 2천년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최근 과학 발전속도가 빠르다해도 쉬운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저게 보편화되려면 소소한 것부터 이미 하나하나 바뀌었을 것입니다. 전화기, tv, 세탁기, 모든 기기들이 차원이 다르게 바뀌어 있겠죠. 운송수단은 팔찌하나로 지구에 한해서 순식간에 수천킬로 이동하는 웜홀게이트도 나올지 모르겠군요.
아바타는 현재 연구를 하고 있지만...가상현실이라.. 혼자만의 가상현실은 꿈을 인지하고 그 꿈을 가상세계에서 꾸게하면 그럴듯합니다만... 이걸전부 프로그래밍한다면 그 프로그래밍 양은 상상할 수도 없을겁니다. 전혀 새로운 방식의 시스템이 도입되야겠죠. 컴퓨터라는 기기를 초월한 기기가 나오지 않는한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또한 꿈(예로 들어서입니다)을 서로 상호간에 커뮤니케이션이 되면서 동시에 여러 가상공간이 존재해야 할 것이지만...지금 생각으론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와버리는군요.
증강현실세계는 실제로 네비게이션이 비슷한 구실이라고 볼 수 있죠. 해외에서 신제품으로 비슷한 제품이 출시된 사례도 있습니다.
허나 저기서 말하는 증강현실은 사람을 보면 그사람에 대한 정보가 쭈루룩 나열되는걸 말하는 듯하군요...즉 이런과정이 하나하나 모여서 가상현실의 기반이 될듯합니다만...과연 100년안에 될지...먹고 살기 바쁜 사회구조가 아닌 연구에 모든 인류가 몰두할 수 있다면 그 시기가 앞당겨질지도 모르겠네요.
가상현실이라면 현실과 다른 시간을 느끼게 하는 것도 가능할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더욱 발전시키면 현실에서 서로 다른시간에 가상현실에 들어가도 가상현실상에서는 같은 시간선상에서 존재하는게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즉, 이런 기술력이라면 우주여행도 가능하리라 봅니다-_-;(시간조절로 거의 흘러가지 않게해서 우주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죠.)
여튼...우리가 살아있을때 경험해보면 좋겠지만 너무 꿈같은 이야기네요 ㅎㅎ
2014-02-21 21:00:39
[추천0][반대0]
파일노리
잘보고갑니다.
2014-02-21 21:53:38
[추천0][반대0]
용광
만약 살아있을동안 구현되지 못한다면 후손들이라도 사용할수 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무덤에서 사용후기좀 말해주길바람
2014-02-22 17:17:18
[추천0][반대0]
[L:28/A:79]
저징징
잘보고갑니다~
2014-02-22 23:36:50
[추천0][반대0]
[L:1/A:229]
go라니
잘보고갑니다
2014-02-23 07:21:07
[추천0][반대0]
케세라세라
부작용만없다면해보곤싶네
2014-02-24 19:45:58
[추천1][반대0]
ㅇr스ㄴr
너무 먼 미래가 아니면 좋겟네여
2014-02-25 11:48:10
[추천0][반대0]
연돌
잘보고갑니당~
2014-03-01 18:46:05
[추천0][반대0]
『볼매』
잘 보고 가요~
2014-03-02 18:07:29
[추천0][반대0]
ㅇㅁ
감사합니다
2014-03-03 08:57:05
[추천0][반대0]
[L:4/A:296]
아마천
잘보고가요~
2014-03-16 22:51:55
[추천0][반대0]
Dashrate
잘보고가용
2014-03-31 01:43:04
[추천0][반대0]
[L:55/A:53]
보랏빛이슬
잘 보고 가요 ~
2014-04-12 18:11:29
[추천0][반대0]
I
잘보고 갑니다!!!
2014-04-16 03:00:35
[추천0][반대0]
폴로스포트
잘보고 가요~~~
2014-04-21 00:34:15
[추천0][반대0]
[L:9/A:207]
키누하타
잘보고 갑니다
2014-05-04 19:52:44
[추천0][반대0]
[L:17/A:266]
샤라찡
잘보고가염~
2014-05-16 19:03:27
[추천0][반대0]
[L:4/A:399]
흑화세이버
잘 보고 갑니다
2014-05-29 00:21:47
[추천0][반대0]
?oro
잘보고가용
2014-06-01 01:10:12
[추천0][반대0]
[L:39/A:362]
후나보리
잘보고 가요
2014-06-19 23:03:58
[추천0][반대0]
[L:6/A:11]
세이버˙
잘보고갑니다.ㅎ
2014-07-10 14:52:32
[추천0][반대0]
[L:46/A:545]
유우타
잘 보고 갑니다.
2014-07-11 19:32:46
[추천0][반대0]
오몽실
잘보고갑니다^^
2014-08-03 21:33:37
[추천0][반대0]
윈리
잘읽엇습니다.
2014-08-06 13:53:28
[추천0][반대0]
[L:19/A:74]
미사갓
잘 보고 가요
2014-08-10 21:38:58
[추천0][반대0]
[L:22/A:205]
치유
잘보고 갑니다!!
2014-08-23 19:42:15
[추천0][반대0]
상미
잘봤어요
2014-08-25 11:52:03
[추천0][반대0]
리림의팬티
잘 봤습니다
2015-02-15 16:38:38
[추천0][반대0]
[1]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클릭]  /  게시판획득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191 연구  
[주간] 5월 첫 째주 - 절대 특별하지 않은 1주년 [50]
종이
2015-05-04 3 5247
190 연구  
[주간] 4월 넷째 주 - BGM♬ [33]
종이
2015-04-27 4 7184
189 연구  
[주간] 4월 셋째 주 - BGM♬ [30]
종이
2015-04-20 3 7578
188 연구  
[주간] 4월 둘째 주 - BGM♬ [41]
종이
2015-04-12 6 9664
187 연구  
[주간] 4월 첫째 주 - BGM♬ [31]
종이
2015-04-06 2 9182
186 연구  
[주간] 3월 다섯째 주 - BGM♬ [33]
종이
2015-03-30 1 8324
185 연구  
[주간] 3월 넷째 주 - BGM♬ [갱신] [31]
종이
2015-03-23 1 8950
184 연구  
[애니] (♬)2015년 4월 신작 애니 목록(2/4분기) [2차] [112]
언트
2015-03-22 1 10504
183 연구  
[주간] 3월 셋째 주 - BGM♬ [37]
종이
2015-03-15 2 9047
182 연구  
[주간] 3월 둘째 주 - BGM♬ [32]
종이
2015-03-08 2 9829
181 연구  
[주간] 3월 첫째 주 - BGM♬ [29]
종이
2015-03-01 3 9025
180 연구  
[주간] 2월 넷째 주 - BGM♬ [30]
종이
2015-02-22 3 10362
179 연구  
즐거운 설 되시길 바랍니다 - BGM [77]
종이
2015-02-18 4 5573
178 연구  
[주간] 2월 셋째 주 - BGM♬ [24]
종이
2015-02-15 2 10077
177 연구  
[주간] 2월 둘째 주 - BGM♬ [31]
종이
2015-02-08 0 9975
176 연구  
[주간] 2월 첫째 주 - BGM♬ [42]
종이
2015-02-01 2 10537
175 연구  
[주간] 1월 넷째 주 - BGM♬ [32]
종이
2015-01-25 0 10703
174 연구  
[주간] 1월 셋째 주 - BGM♬ [33]
종이
2015-01-18 5 9587
173 연구  
[주간] 1월 둘째 주 - BGM♬ [38]
종이
2015-01-11 1 11430
172 연구  
[주간] 1월 첫째 주 - BGM♬ [40]
종이
2015-01-04 7 12538
171 연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0]
종이
2015-01-01 23 6051
170 연구  
[주간] 2014년 마지막 호 - BGM♬ [45]
종이
2014-12-28 2 11887
169 연구  
[특집] 크리스마스에 볼만한 것들 선별 [28]
종이
2014-12-25 2 8155
168 연구  
[주간] 12월 셋째 주 - BGM♬ [43]
종이
2014-12-21 2 9959
167 연구  
[애니] (♬)2015년 1월 신작 애니 목록(1/4분기) [4차] [102]
언트
2014-12-20 7 11640
    
1 [2][3][4][5][6][7][8]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