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에베레스트
클라만세 | L:31/A:82
LV37 | Exp.11%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183 | 작성일 2017-07-17 12:01:13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에베레스트

그곳은 꿈꾸는 모두를 집어삼키는 무덤 하루에도 몇 구씩 발견되는 싸늘한 주검 하늘 아래 가장 높게 솟은 새하얀 구멍 꼭대기에 대한 상상은 내겐 오래된 즐거움 정복을 쉽사리 허락지 않는 그곳 덕분에 어떤 이들에겐 영원한 바늘구멍 허나 모두의 마음을 뺏는요소도 바로 그것 그래 나 역시도 그것 때문에 가려는 거야 어떤 이의 성공담을 죄다 옮겨놓은 책 떨리는 내 두 손으로 꽉 움켜쥐었네 모두의 걱정을 배낭 안에다 싹 구겨 넣은 채 어깨 위에 올려놓으니 무게가 느껴져 이제야 제각기 다른 모양을 한 배낭을 짊어지고 각자 믿는 신 또는 무언가에게 잠시 기도 서로의 어깨를 두들기며 약속해 모두 정상에서 보기로 한발 앞서 걸어간 이들이 남겨놓은 발자국 전혀 보이지 않아 난 찾아 헤맸지 한참을 뭔가를 따라가는 방식에만 길들여진 나에게 그 상실감은 꽤 견디기 힘들었지 오늘 또 한 명의 동료를 보내야만 했네 그는 나와 저 밑에서 맺은 굳은 맹세에 대해 끝내 지키지 못한 자신을 원망하면서 나지막이 말해 애초에 오는 게 아니었어 책으로 접한 지식은 모두 부질없네 이 빌어먹을 눈보라는 당최 멈추질 않네 그 눈보라가 내 친구의 자취를 지운 것처럼 나의 존재도 지워버릴지 몰라 어쩌면 배낭의 무게보다 날 괴롭히는 건 자꾸 부정적인 생각들이 날개를 펴는 것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했을까 고개를 저으며 발을 떼 가던 길을 계속 가 난 이 악마 같은 언덕 위에 몇 안 남은 작은 점 떨어지지 않는 두 발을 떼게 만드는 가짜 긍정 마주친 모든 이에게 들은 불가능이란 단어 듣기도 뱉기도 싫어 내 두 귀를 틀어막아 시체로 발견된 그는 어린 시절 나의 영웅 이젠 누군가의 주검을 보고 싶지 않아 더는 허나 무엇보다 보고 싶지 않은 건 돌아선 후 모든 게 부질없다며 비웃는 저 패배자들의 얼굴 그들 중 한 명으로 기억되길 원치 않아 난 일부러 두 눈동자를 꼭대기에 매달아 놔 애초에 오지 않았다면 겪지 않았을 호흡곤란도 숨 쉬고 있다는 증거쯤으로 여기며 나아가 난 어깨에 짊어진 배낭의 무게 내가 뱉어놓은 말의 무게 모든 것들이 날 괴롭게 해 허나 결국 도착했을 때 아래를 보는 나의 눈에 비칠 풍경을 상상해보네 그래 난 그 상상의 노예 그게 내 두 발을 잡아끄네 그곳은 꿈꾸는 모두를 집어삼키는 무덤 하루에도 몇 구씩 발견되는 싸늘한 주검 하늘 아래 가장 높게 솟은 새하얀 구멍 꼭대기에 대한 상상은 내겐 오래된 즐거움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9]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8]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6]
쌍살벌
2012-11-27 5 0
2445 창작  
폐인
average
2018-04-25 0-0 9
2444 창작  
위인 [3]
마사시
2018-04-16 0-0 151
2443 창작  
히>하 [3]
우르지사황
2018-04-15 0-0 156
2442 창작  
버스 [1]
칼찬힐러
2018-04-07 0-0 157
2441 창작  
괴리감 [1]
average
2018-04-03 0-0 188
2440 창작  
자작 시 - 거북이 [2]
ほずのみや
2018-04-02 0-0 184
2439 창작  
양쪽 귀
칼찬힐러
2018-04-01 0-0 215
2438 창작  
자작 초단편 시 - 당신 [1]
ほずのみや
2018-03-27 1-0 206
2437 창작  
자작 초단편 시 - 오징어회 [3]
ほずのみや
2018-03-12 3-0 464
2436 창작  
의미 없는 초단편 글
ほずのみや
2018-03-10 1-0 389
2435 창작  
칼찬힐러
2018-02-24 0-0 196
2434 창작  
킹갓바
2018-02-18 0-0 222
2433 창작  
[백합소설] 씁쓸한, 조금 달콤한 밸런타인데이 [2]
Haon
2018-02-16 0-0 295
2432 창작  
니가 알던 내가 아냐
킹갓바
2018-02-16 0-0 248
2431 시 문학  
자작시 "어떻게 할까?" [1]
존패스툴
2018-01-29 0-0 321
2430 창작  
오야지 [1]
킹갓바
2018-01-19 0-0 291
2429 창작  
푸른 숲
KATSMD
2018-01-08 0-0 270
2428 창작  
개미
킹갓바
2018-01-01 0-0 230
2427 창작  
아버지
킹갓바
2017-12-22 0-0 288
2426 창작  
개미와 배짱이(시) [2]
샘화
2017-12-01 1-0 448
2425 창작  
저도 써 봄. 자작시 - 도리토스 [4]
시시규
2017-11-27 1-0 425
    
1 [2][3][4][5][6][7][8][9][10]..[9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