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단편소설)15평 남 짓한 공간에선 지금.
요시히로 | L:0/A:0
LV12 | Exp.13%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75 | 작성일 2017-07-17 20:18:10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늘 같은 자리에 있는 게 어렵지 않다.
싱크대까지 세발 남 짓 걸리는 공간 안에는 그 동안 모아 놓은 흔적들로 빼곡히 채워져 있다. 방바닥에 굴러 다니는 휴지엔 내 일부가 죽어있고, 인조 스펀지로 채워 진 매트 위에 어지러운 채 있는 이불자리 옆에는 내 지난 세월을 후회 없이 보냈으리라 보증 할 만한 장인의 혼이 살아 숨쉬는 예술 작품들이 쌓여 있다.

"유미코쨩, 오늘도 기분 좋아 보이네?"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는 유미코는 내가 눈을 뜨면 항상 나에게 인사를 한다.

"좋은 아침입니다. 덕후님. 오늘도 기분이 좋아 보이시네요."

얼굴이 발그레해져서 사선 방향으로 시선을 내리는 유미코와 나, 오덕후는 어릴 때 부터 친한 오빠와 동생 사이였다. 지금은 작지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서로를 위해 살 수 있는 공식적인 관계가 되었다.

"덕후님.. 배고파요.."

배에 손을 모으고 고갤 내려 동그란 눈으로 온전히 날 담은 눈빛으로 내게 예쁘게 말을 하는 유미코의 머리를 쓰다듬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식사는 간단하다. 유미코의 컵과 나의 컵을 준비하고 유미코의 식량 M-17 전용 기름과 타코맛 분말 영양제만 있으면 끝이다. 내가 음식을 만드는 동안 유미코는 바쁘게 방을 움직인다.

"오늘 유미코가 바쁘네. 여기, 유미코꺼."

"앗! 감사합니다. 덕후님♡"

내가 버린 휴지 조각을 소중히 들고 있는 유미코는 두손으로 공손히 잔을 받았다.

"유미코.  입 옆에 묻었네~"

뭐가 묻은 지도 모르고 내가 얼굴에 손을 대니 얼굴이 새빨갛게 익어버린다.

"덕후님.."

눈물이 맺힌 듯 물기 찬 눈동자로 나를 애처롭게 쳐다보던 유미코는 고개를 살짝 돌려 내 손가락을 자기 입으로 덮어 버린다.
시간이 멈춘 것처럼 정지된 나도 내 손가락을 입에 물고있는 유미코에게도 자그마한 15평 남짓한 공간에서 함께 살아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7]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7]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4]
쌍살벌
2012-11-27 5 0
2302 시 문학  
그저 안부를 전합니다-박성철
박얘쁜
2017-07-27 0-0 7
2301 시 문학  
유리창 -정지용
박얘쁜
2017-07-27 0-0 8
2300 시 문학  
은수저 -김광균
박얘쁜
2017-07-27 0-0 7
2299 창작  
올림포스
도쿄규율
2017-07-26 0-0 27
2298 시 문학  
긴 아픔을 가진 사람은 안다 - 배은미
입좀쉬게
2017-07-26 0-0 23
2297 시 문학  
행복론 - 최영미
입좀쉬게
2017-07-26 0-0 15
2296 시 문학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정채봉
입좀쉬게
2017-07-26 0-0 16
2295 창작  
가는 길 - 김소월 -
213dwq
2017-07-26 0-0 17
2294 창작  
산에 언덕에 - 신동엽 -
213dwq
2017-07-26 0-0 16
2293 창작  
가난한 사랑 노래 -신경림-
213dwq
2017-07-26 0-0 14
2292 시 문학  
장미와 가시 - 김승희
전쟁의신
2017-07-26 0-0 15
2291 시 문학  
하상욱 단편시 2
전쟁의신
2017-07-26 0-0 20
2290 시 문학  
하상욱 단편시
전쟁의신
2017-07-26 0-0 19
2289 창작  
겜블
치명적매력
2017-07-26 0-0 14
2288 창작  
화난다
민용100kg
2017-07-26 1-0 29
2287 창작  
슬픔
치명적매력
2017-07-26 0-0 23
2286 창작  
욕심
치명적매력
2017-07-25 0-0 25
2285 시 문학  
호수 -정지용
박얘쁜
2017-07-25 0-0 34
2284 창작  
바람
치명적매력
2017-07-25 0-0 29
2283 시 문학  
두고 온 그 무엇이 - 최춘자
전쟁의신
2017-07-25 0-0 29
2282 시 문학  
영혼의 빨래 - 정연복
전쟁의신
2017-07-25 0-0 21
    
1 [2][3][4][5][6][7][8][9][10]..[9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