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롤의문학] 결심
undefined | L:31/A:82
LV50 | Exp.14%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483 | 작성일 2017-11-07 15:57:39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롤의문학] 결심

 

 

 

 

 

 

 

 

이길수 있을까.

 

 

 

오랫동안 느껴보지 못한 좌절감이 트리스타나를 플레이중인 세체원 '뱅'을 엄습해왔다.

 

 

 

그의 오랜친구 이상혁, 세계최고의 미드라이너라 불리는 남자의 컨디션이 흔들리고 있었다.

 

 

 

사실상 삼성의 승리선언이나 다름없는 3연 말자하 선픽.

 

 

 

과연 이번 3세트를 타개해낸들 무슨 의미가 있겟는가.

 

 

 

삼성은 멋쩍게 웃으며 머리를 긁은뒤 다음 라운드에는 분명 준비해온 카드를 꺼내리라.

 

 

 

그리고 그 뒤에는 분명, 뇌신이라 불리는 자가 한경기를 더 할수있다며 만족스럽게 웃고있을것이다.

 

 

 

그렇다, 쇼다.

 

 

 

이미 이것은 SKT T1의 처형장이 된것이다.

 

 

 

「검은수염」으로 살기 시작했을때부터, 뱅은 언젠가는 이 날이 오리라는것을 알고있었다.

 

 

 

하지만 - 그의 동료 이상혁은 어떠한가.

 

 

 

세체미를 넘어 역체미라 불리는 남자. 언제나 승리하는 자. 원 맨 캐리. 불굴의 대마왕.

 

 

 

그는 분명 아직 패배할 준비가 되지않았다.

 

 

 

 

 

 

 

킬스코어 9:4, 4코어 트리스타나. 이번 게임을 진다는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것이 삼성이 원하는 시나리오겟지.

 

 

 

스코어 2:2 가장 최후의 순간에 크라운을 후픽으로 돌리고 드라마틱하게 승리해

 

 

 

「페이커」이상혁 에게서 세체미, 역체미 타이틀을 빼앗려는 것이다.

 

 

 

어딘가 멀리서, 이번 롤드컵 주제가가 들려왔다 .

 

 

 

Legends Never Die - 전설이 이곳에서 끝나서는 안된다고.

 

 

 

SKT는 오늘 이곳에서 질것이다.

 

 

 

그러나 그의 오랜 동료마저 지게할수는 없다.

 

 

 

뱅「The 검은수염」배준식은 키보드의『R』키를 보며 조용하게 미소지었다.

 

 

 

 

 

'악역은 익숙하니까'

 

 

 

펌_op.gg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48/A:508]
녹차입니다
안타깝지만 뱅이 못한건 사실이니 ㅠ
2017-11-28 12:07:24
[추천0][반대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9]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8]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7]
쌍살벌
2012-11-27 5 0
2505 창작  
잊어버린 법
JUDEP
2018-09-20 1-0 14
2504 시 문학  
황경신-청춘
김무제
2018-09-20 0-0 16
2503 시 문학  
윤보영-내 안의 그대가 그리운 날
김무제
2018-09-20 0-0 14
2502 시 문학  
류시화-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김무제
2018-09-20 0-0 13
2501 시 문학  
박현희 - 꿈에도 못 잊을 임이시여
黑수저
2018-09-20 0-0 16
2500 창작  
빼앗긴 땅
JUDEP
2018-09-20 1-0 21
2499 창작  
손가락을 놓자
JUDEP
2018-09-20 1-0 16
2498 시 문학  
나태주-바람에게 묻는다
黑수저
2018-09-19 0-0 10
2497 시 문학  
꼬추왕-닥그네
♧꼬추왕♧
2018-09-19 0-0 48
2496 시 문학  
박목월-나그네 [3]
김무제
2018-09-19 0-0 42
2495 시 문학  
조동화-나 하나 꽃 피어
김무제
2018-09-19 0-0 26
2494 시 문학  
류시화-첫사랑
김무제
2018-09-19 0-0 29
2493 시 문학  
서덕준 - 당신은 나의 것
黑수저
2018-09-19 0-0 24
2492 시 문학  
김소월-산유화
김무제
2018-09-18 0-0 45
2491 시 문학  
김춘수-꽃 [1]
김무제
2018-09-18 0-0 34
2490 시 문학  
정호승-넘어짐에 대하여
김무제
2018-09-18 0-0 38
2489 창작  
정용철-마음이 쉬는 의자
김무제
2018-09-17 0-0 44
2488 시 문학  
사무엘 올슨-청춘
김무제
2018-09-17 0-0 36
2487 시 문학  
피천득-인연
김무제
2018-09-17 0-0 51
2486 시 문학  
제목이 장미인 시 모음 [1]
黑수저
2018-09-17 0-0 49
2485 시 문학  
예스터데이
黑수저
2018-09-17 0-0 37
    
1 [2][3][4][5][6][7][8][9][10]..[10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