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국수 - 백석
대갈맞나 | L:47/A:442
LV99 | Exp.1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98 | 작성일 2018-10-07 00:15:34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국수 - 백석

국수        백석

 

눈이 많이 와서

 

산엣새가 벌로 나려 멕이고

 

눈구덩이에 토끼가 더러 빠지기도 하면

 

마을에는 그 무슨 반가운 것이 오는가보다.

 

한가한 애동들은 어둡도록 꿩 사냥을 하고

 

가난한 엄매는 밤중에 김치가재미로 가고

 

마을을 구수한 즐거움에 사서 은근하니 흥성흥성 들뜨게 하며

 

이것은 오는 것이다.

 

이것은 어늬 양지귀 혹은 능달쪽 외따른 산 옆 은댕이 예데가리밭에서

 

하로밤 뽀오얀 흰김 속에 접시귀 소기름불이 뿌우현 부엌에

 

산멍에 같은 분틀을 타고 오는 것이다.

 

이것은 아득한 옛날 한가하고 즐겁든 세월로부터

 

실 같은 봄비 속을 타는 듯한 녀름 속을 지나서 들쿠레한 구시월 갈바람 속을 지나서

 

대대로 나며 죽으며 죽으며 나며 하는 이 마을 사람들의 으젓한 마음을 지나서 텁텁한 꿈을 지나서

 

지붕에 마당에 우물 둔덩에 함박눈이 푹푹 쌓이는 여늬 하로밤

 

아배 앞에 그 어린 아들 앞에 아배 앞에는 왕사발에 아들 앞에는 새기사발에 그득히 사리워 오는 것이다.

 

이것은 그 곰의 잔등에 업혀서 길여났다는 먼 옛적 큰마니가

 

또 그 집등색이에 서서 자채기를 하면 산넘엣 마을까지 들렸다는

 

먼 옛적 큰아바지가 오는 것같이 오는 것이다.

 

 

 

, 이 반가운 것은 무엇인가

 

이 희수무레하고 부드럽고 수수하고 슴슴한 것은 무엇인가

 

겨울밤 쩡하니 닉은 동티미국을 좋아하고 얼얼한 댕추가루를 좋아하고 싱싱한 산꿩의 고기를 좋아하고

 

그리고 담배 내음새 탄수 내음새 또 수육을 삶는 육수국 내음새 자욱한 더북한 삿방 쩔쩔 끓는 아르궅을 좋아하는 이것은 무엇인가

 

 

 

이 조용한 마을과 이 마을의 으젓한 사람들과 살틀하니 친한 것은 무엇인가

 

이 그지없이 고담(枯淡)하고 소박한 것은 무엇인가.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9]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8]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7]
쌍살벌
2012-11-27 5 0
2621 창작  
자살하려던 호텔에서 먹은 식빵
바나나맛있
2018-10-19 0-0 56
2620 시 문학  
나홀로 / 에드거 앨런 포우
LupinIII
2018-10-19 0-0 13
2619 시 문학  
황금의 시간 - 둘리틀
LupinIII
2018-10-19 0-0 10
2618 시 문학  
마주보기 - 에리히 케스트너
LupinIII
2018-10-19 0-0 10
2617 시 문학  
기탄잘리 - 타고르
LupinIII
2018-10-18 0-0 115
2616 시 문학  
희망은 날개를 가지고 있는 것 -디킨슨
LupinIII
2018-10-18 0-0 46
2615 시 문학  
할렘강 환상곡- 랭스턴 휴즈
LupinIII
2018-10-18 0-0 46
2614 시 문학  
그때는 알지 못했습니다 - 타고르 [1]
LupinIII
2018-10-17 0-0 81
2613 시 문학  
윌리엄 워즈워스 - 무지개
LupinIII
2018-10-17 0-0 36
2612 시 문학  
괴테-오월의 노래
LupinIII
2018-10-16 0-0 49
2611 시 문학  
헬렌 켈러-행복의 문
LupinIII
2018-10-16 0-0 51
2610 시 문학  
헨리 데이비스 - 가던 길 멈춰 서서
LupinIII
2018-10-16 0-0 109
2609 시 문학  
사무엘 울만 - 인생의 선물
LupinIII
2018-10-15 0-0 48
2608 시 문학  
롱펠로우 - 인생은 바둑판 무늬
LupinIII
2018-10-15 0-0 41
2607 시 문학  
상 파울 - 인생은 한 권의 책과 같다
LupinIII
2018-10-15 0-0 44
2606 창작  
모과 - 서안나
아장아장
2018-10-14 0-0 87
2605 시 문학  
엘렌 코트 - 초보자에게 주는 조언
LupinIII
2018-10-14 0-0 110
2604 시 문학  
바쇼- 오래된 연못
LupinIII
2018-10-14 0-0 82
2603 시 문학  
폴 발레의 '당신은'
LupinIII
2018-10-14 0-0 87
2602 창작  
그냥 좋은 것 - 원태연
아장아장
2018-10-14 0-0 45
2601 시 문학  
이채-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김무제
2018-10-14 0-0 45
    
1 [2][3][4][5][6][7][8][9][10]..[10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