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캐릭터 일본 이름 지을 때 팁
黑수저 | L:0/A:0
LV39 | Exp.11%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3-0 | 조회 427 | 작성일 2018-11-06 03:59:47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캐릭터 일본 이름 지을 때 팁

1.국적 불문하고 캐릭터에 잘 어울리는 이름을 지으려면

캐릭터 다 만들고 내가 원하는 뜻을 이름에 우겨넣을 게 아니라

애초부터 이름을 정해놓고 이름에 맞춰서 캐릭터에 살을 더해가면 캐릭터와 연관 깊은 이름을 짓기 수월함

 

2.일본이름 지을 때 성씨 쉽게 짓는 팁

지역 이름이나 역 이름에서 따오면

자연스러우면서도 유니크한 성씨 부여 가능.

지역은 좀 작은 단위로 할 것.

 

3.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일본이름리스트에 적힌 뜻만 곧이곧대로 믿지 말 것.

이름이 단어에서 따온 이름일 경우, 한자로 뜻이 여러 개가 될 수 있음(이름의 모티브가 된 단어+한자 뜻)

예를 들어 美波(미나미)라는 이름이 있다고 치면, 원래 미나미는 발음 자체로는 南(남쪽)을 뜻하지만, 美波라는 한자는 아름다운 파도라는 뜻이기 때문에 뜻이 2개가 됨.

 

4.캐릭터랑 관련 깊은 한자 이름을 지을 때 파자를 통해 뜻을 넣는 것도 좋음. 근데 1에서 언급했듯이 이건 한자 하나 미리 정해놓고 캐릭터를 그에 맞춰 만드는 게 좋음.

Ex)長閑 노도카에서 끝 글자를 파자하면 門木니까 나무 문을 지키는 문지기 캐릭터라든지?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3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35/A:732]
카네키™
복잡복잦
2018-11-06 10:55:35
[추천0]
식봉쟝
사실 이름에 떡밥 넣어봐야 한국에선 알아보는 사람도 적으니 그냥 이쁘게 만드는게 최고다
2018-11-06 15:59:24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9]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8]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7]
쌍살벌
2012-11-27 5 0
2761 시 문학  
꿈 - 황인숙
아장아장
2018-11-18 0-0 22
2760 시 문학  
아직과 이미사이 - 박노해
아장아장
2018-11-18 0-0 28
2759 시 문학  
유리창을 닦으며 - 문정희
아장아장
2018-11-18 0-0 25
2758 시 문학  
이별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8 0-0 36
2757 시 문학  
어떤 편지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8 0-0 30
2756 시 문학  
아홉 가지 기도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8 0-0 32
2755 시 문학  
초원의 빛
Casanova
2018-11-18 0-0 34
2754 창작  
나는 구름처럼 외롭게 방황했네 - William Wordsworth
Casanova
2018-11-18 0-0 40
2753 시 문학  
아기의 기쁨 / 윌리엄 블레이크
Casanova
2018-11-18 0-0 29
2752 시 문학  
가을 백사장 - 정용진
대갈맞나
2018-11-17 0-0 32
2751 시 문학  
이훤 - 낭만실조
아장아장
2018-11-17 0-0 40
2750 시 문학  
샤를르 드 푸코 - 나는 배웠다
아장아장
2018-11-17 0-0 51
2749 시 문학  
이창훈 - 폭우
아장아장
2018-11-17 0-0 36
2748 시 문학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7 0-0 48
2747 시 문학  
돌아가는 꽃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7 0-0 41
2746 시 문학  
홍매화 - 도종환
대갈맞나
2018-11-16 0-0 48
2745 시 문학  
박상순-슬픈 감자 200그램 [1]
黑수저
2018-11-15 0-0 92
2744 시 문학  
김윤하-한여름밤의 꿈
黑수저
2018-11-12 0-0 152
2743 시 문학  
정문규-부활의 장미
黑수저
2018-11-12 0-0 124
2742 시 문학  
박하 - 별을 흘리는 아이
아장아장
2018-11-11 0-0 157
2741 시 문학  
황경신 - 눈을 감으면
아장아장
2018-11-11 0-0 118
    
1 [2][3][4][5][6][7][8][9][10]..[1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