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김소연-비밀
黑수저 | L:0/A:0
LV46 | Exp.5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76 | 작성일 2019-01-06 19:35:50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김소연-비밀


암흑이 순백으로 보일 때가 있지. 그럴 땐 흰 바탕에 흰 글씨를 쓰는 하얀 사람이 밤의 모서리에 석고를 바를 때. 우주의 처음과 끝이 약봉지 속에서 떨어져 내린 알록달록한 알약들처럼 친밀하게 느껴질 때.
 
  아파도 절반만이 아프고 누워도 절반쯤 잠을 자는 그런 밤이 올 때가 있지. 그럴 땐 추위도 모르는 때. 북극의 지평선 저만치에 놓인 냉장고가 되는 때. 그땐 소리가 없지. 방 한 칸이 줄 없는 비파처럼 통째로 공명통이 되지. 그럴 땐 울음에 홀리지. 홀린 채로 헐리지.
 
  암흑이 비단처럼 보일 때가 있지. 그럴 땐 흑장미와 흑장미 가시와 흑장미에 앉은 벌 한 마리와 흑장미 그림자조차 비단이 되는 때. 가장 시린 한 구석만이라도 잠시만이라도 그 비단으로 몸을 감싸고 싶어지는 때. 지금은 시린 발을 담그지. 바닷물처럼 그 속에 정강이를 담그고 조금씩 조금씩만 앞으로 나가보는 때. 할 일의 반만 하는 때. 할 말은 혼자서만 하는 때.
 
  해갈을 욕망하고 지내다 보면 어느새 물을 잊게 되지. 사막낙타가 사막낙타가시나무를 우물우물 씹듯 제 입안에 고인 핏물로 목을 축이듯. 이게 내가 식물이 될 수 있었던 이유. 암흑은 인공위성으로 어제 찍어둔 빙하. 오늘은 사라지고 없을 테지.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3]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20]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9]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8]
쌍살벌
2012-11-27 5 0
3339 창작  
엉망 - 최대호
그레이스
2019-05-19 0-0 22
3338 시 문학  
상담사 - 최대호
그레이스
2019-05-19 0-0 20
3337 시 문학  
결심 - 최대호
그레이스
2019-05-19 0-0 20
3336 시 문학  
김광균 - 추일서정
미캉
2019-05-19 0-0 25
3335 시 문학  
자모사(慈母詞)
미캉
2019-05-19 0-0 19
3334 시 문학  
신동엽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미캉
2019-05-19 0-0 27
3333 시 문학  
추일 서정 - 김광균
대갈맞나
2019-05-19 0-0 20
3332 시 문학  
모닥불 - 백석
대갈맞나
2019-05-19 0-0 23
3331 시 문학  
가즈랑집 - 백석
대갈맞나
2019-05-19 0-0 18
3330 시 문학  
가을 편지-이해인
멜트릴리스
2019-05-19 0-0 22
3329 시 문학  
가을 편지-이해인
멜트릴리스
2019-05-19 0-0 18
3328 시 문학  
가을 편지-이해인
멜트릴리스
2019-05-19 0-0 16
3327 시 문학  
큰노래 - 이성선
대갈맞나
2019-05-18 0-0 15
3326 시 문학  
정님이 - 이시영
대갈맞나
2019-05-18 0-0 20
3325 시 문학  
개봉동과 장미 - 오규원
대갈맞나
2019-05-18 0-0 20
3324 시 문학  
장만영 - 달·포도·잎사귀
미캉
2019-05-18 0-0 32
3323 창작  
당신을 만나면 - 최대호
나노리스트
2019-05-18 0-0 32
3322 시 문학  
김남주 -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미캉
2019-05-18 0-0 30
3321 시 문학  
해바라기의 비명(碑銘)
미캉
2019-05-18 0-0 34
3320 시 문학  
잠 - 최대호
나노리스트
2019-05-18 0-0 31
3319 시 문학  
나들이 - 최대호
나노리스트
2019-05-18 0-0 22
    
1 [2][3][4][5][6][7][8][9][10]..[1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