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오월편지-도종환
멜트릴리스 | L:74/A:374
LV141 | Exp.54%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26 | 작성일 2019-02-09 16:46:04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오월편지-도종환

붓꽃이 핀 교정에서 편지를씁니다.
당신이 떠나고 없는 하루 이틀은 한 달 두 달처럼 긴데
당신으로 인해 비어있는 자리마다 깊디 깊은 침묵이 있습니다.
낮에도 뻐꾸기 울고 찔레가 피는 오월입니다.
당신있는 그곳에도 봄이 오면 꽃이 핍니까
꽃이 지고 필때마다 당신을 생각합니다.
어둠 속에서 하얗게 반짝이며 찔레가 피는 철이면 더욱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가 많은 이 땅에선
찔레 하나가 피는 일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이 세상 많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을 사랑하여
오래도록 서로 깊이 사랑하는 일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그 생각을 하며 하늘을 보면 꼭 가슴이 메입니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서로 영원히 사랑하지 못하고 
너무도 아프게 헤어져 울며 평생을 사는지 아는 까닭에
소리내어 말하지 못하고 오늘처럼 꽃잎에 편지를 씁니다.
소리없이 흔들리는 붓꽃잎처럼 마음도 늘 그렇게 흔들려
오는 이 가는 이 눈치에 채이지 않게 또 하루를 보내고
돌아서는 저녁이면 저미는 가슴 빈자리로 바람이 가득가득 밀려옵니다.
뜨거우면서도 그렇게 여린데가 많던 당신의 마음도
이런 저녁이면 바람을 몰고 가끔씩 이땅을 다녀갑니까
저무는 하늘 낮달처럼 내게와 머물다 소리없이 돌아가는 사랑하는 사람이여.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제1회 츄잉 단편 라노벨 창작 대회 [8]
종이
2019-02-17 3 0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3]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20]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9]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8]
쌍살벌
2012-11-27 5 0
3134 시 문학  
정천 한해 - 한용운
대갈맞나
2019-02-21 0-0 22
3133 시 문학  
초혼 - 김소월
대갈맞나
2019-02-21 0-0 27
3132 시 문학  
송화강 뱃노래 - 김동환
대갈맞나
2019-02-21 0-0 22
3131 시 문학  
눈물 - 김현승
대갈맞나
2019-02-19 0-0 18
3130 시 문학  
아침 이미지 - 박남수
대갈맞나
2019-02-19 0-0 18
3129 시 문학  
오장환-소야(小夜)의 노래
영원한17세
2019-02-17 0-0 34
3128 시 문학  
오장환 - 성씨보(姓氏譜) -오래인 관습, 그것은 전통을 말함이다
영원한17세
2019-02-17 0-0 31
3127 시 문학  
김수영 - 달나라의 장난
영원한17세
2019-02-17 0-0 29
3126 시 문학  
종소리 - 박남수
대갈맞나
2019-02-17 0-0 36
3125 시 문학  
꽃 - 박두진
대갈맞나
2019-02-17 0-0 36
3124 시 문학  
고풍 의상 - 조지훈
대갈맞나
2019-02-17 0-0 27
3123 시 문학  
당신과 가는 길-도종환
멜트릴리스
2019-02-17 0-0 42
3122 시 문학  
다시 떠나는 날-도종환
멜트릴리스
2019-02-17 0-0 28
3121 시 문학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도종환
멜트릴리스
2019-02-17 0-0 24
3120 시 문학  
새 - 박남수
smothy
2019-02-16 0-0 27
3119 시 문학  
살아있는 것이 있다면 - 박인환
smothy
2019-02-16 0-0 28
3118 시 문학  
살구꽃 핀 마을 - 이호우
smothy
2019-02-16 0-0 27
3117 창작  
견고한 고독 - 김현승
우동식
2019-02-16 0-0 38
3116 창작  
서덕준 -당신은 나의 것
우동식
2019-02-16 0-0 35
3115 시 문학  
끊긴 전화-도종환
멜트릴리스
2019-02-16 0-0 26
    
1 [2][3][4][5][6][7][8][9][10]..[12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