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시
크리스 | L:57/A:444
LV160 | Exp.5%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28 | 작성일 2019-09-10 07:35:45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시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시

산아. 우뚝 솟은 푸른 산아. 훨훨훨 흐르듯 짙푸른 산아. 숱한 나무들, 무성히 무성히 우거진 산마루에, 금빛 기름진 햇살은 내려오고, 둥둥 산을 넘어 흰 구름 건넌 자리 씻기는 하늘. 사슴도 안 오고 바람도 안 불고, 넘엇골 골짜기서 울어오는 뻐꾸기······. //

 

산아. 푸른 산아. 네 가슴 향기로운 풀밭에 엎드리면, 나는 가슴이 울어라. 흐르는 골짜기 스며드는 물소리에, 내사 줄줄줄 가슴이 울어라. 아득히 가버린 것 잊어버린 하늘과, 아른아른 오지 않는 보고 싶은 하늘에, 어쩌면 만나도 질 볼이 고운 사람이, 난 혼자 그리워라. 가슴으로 그리워라. //

 

티끌 부는 세상에도 벌레 같은 세상에도 눈 맑은, 가슴 맑은 보고지운 나의 사람. 달밤이나 새벽녘, 홀로 서서 눈물어릴 볼이 고운 나의 사람. 달 가고 밤 가고, 눈물도 가고, 티어 올 밝은 하늘 빛난 아침 이르면, 향기로운 이슬밭 푸른 언덕을, 총총총 달려도 와 줄 볼이 고운 나의 사람. //

 

푸른 산 하나절 구름은 가고, 골 넘어, 골 넘어, 뻐꾸기는 우는데, 눈에 어려 흘러가는 물결같은 사람 속, 아우성쳐 흘러가는 물결같은 사람 속에, 난 그리노라. 너만 그리노라. 혼자서 철도 없이 난 너만 그리노라. //

 

* 감상 : 이 작품은 우리말의 흐름이 빠르면서도 유려하고 무한하게 율감(律感)을 변조할 수 있음을 암시한다. 시인 박두진은 우리말의 흐름을 느릿느릿 흐르는 강물처럼 다룬다기보다는, 폭포처럼 쏟아서 흐르게 한다. 그 효과는 막힌 장벽을 허물고 서로 화합하게 하는 의미가 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3]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9]
쌍살벌
2012-11-27 5 0
3963 시 문학  
서울 길 - 김지하
에리리
2019-09-19 0-0 12
3962 시 문학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에리리
2019-09-19 0-0 16
3961 시 문학  
봄은 - 신동엽
에리리
2019-09-19 0-0 10
3960 시 문학  
절명시 - 전봉준
노띵
2019-09-19 0-0 15
3959 시 문학  
외인촌(外人村) : 김광균 시
크리스
2019-09-19 0-0 12
3958 시 문학  
우리가 물이 되어 : 강은교 시
크리스
2019-09-19 0-0 13
3957 시 문학  
울릉도(鬱陵島) : 유치환 시
크리스
2019-09-19 0-0 16
3956 시 문학  
배를 밀며 - 장석남
노띵
2019-09-19 0-0 21
3955 시 문학  
볕 - 권덕하
깜짝이야
2019-09-18 0-0 15
3954 시 문학  
서해 - 이성복
노띵
2019-09-18 0-0 19
3953 시 문학  
울음이 타는 강(江) : 박재삼(朴在森) 시
크리스
2019-09-18 0-0 21
3952 시 문학  
유리창I : 정지용 시
크리스
2019-09-18 0-0 20
3951 시 문학  
은수저 : 김광균 시
크리스
2019-09-18 0-0 29
3950 창작  
출국 - 이훤
깜짝이야
2019-09-18 0-0 20
3949 시 문학  
적막한 식욕 - 박목월
에리리
2019-09-18 0-0 27
3948 시 문학  
하관 - 박목월
에리리
2019-09-18 0-0 20
3947 시 문학  
우회로 - 박목월
에리리
2019-09-18 0-0 23
3946 시 문학  
독을 차고 - 김영랑
에리리
2019-09-17 0-0 24
3945 시 문학  
바다와 나비 - 김기림
에리리
2019-09-17 0-0 23
3944 시 문학  
거울 - 이상
에리리
2019-09-17 0-0 23
3943 시 문학  
가을 - 한민복
깜짝이야
2019-09-17 0-0 18
3942 시 문학  
하늘 냄새 - 박희순
깜짝이야
2019-09-17 0-0 16
3941 시 문학  
이니스프리의 호도(湖島) : 예이츠
크리스
2019-09-17 0-0 25
    
1 [2][3][4][5][6][7][8][9][10]..[1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