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아픔을 꽃으로 밀어내는 - 강연옥
순백의별 | L:60/A:585
LV88 | Exp.34%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18 | 작성일 2020-02-14 00:19:01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아픔을 꽃으로 밀어내는 - 강연옥


  제 속으로 푹푹 파 들어가며 흐르지 못하는 웅덩이 물은 어디에 머물러도 고요하다. 그러다가 흙길을 달려온 바람이 언덕에 다다를 즈음 차마 오르지 못하고 제 몸을 빗물에 씻으면 웅덩이에는 한 방울 두 방울 파문을 일으키는 아픈 물꽃들이 피었다가 이내 진다.


  비 그치면 꽃 진 자리 흔적도 없다. 파란 하늘을 투영할 수 없이 검어져만 가는 물밭. 흙냄새 천천히 잠재우노라면 굵은 빗줄기를 자르려는 듯 풀잎은 퍼렇게 날이 서가고 제비는 벌써 처마 밑에 집을 다 지었다. 때가 됐나보다.


  웅덩이에 장대비 죽창처럼 내리 꽂는 날에 필연(必然)으로 피어오를 백련(白蓮)의 심장 여는 소리, 고인 흙탕물 속에서 덤덤한 침묵이 고요를 물고 하얗게 올라오는 소리가 들려온다. 어둠 속에서 오래 견딜수록 눈이 빛나듯 웅덩이 속 아픔을 꽃으로 밀어내는 백련(白蓮)의 그윽한 마음 열리는 소리 --------- 울려온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4]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9]
쌍살벌
2012-11-27 5 0
5414 시 문학  
바다를 사이에 두고 - 도종환
크리스
2020-02-20 0-0 9
5413 시 문학  
바다 2 - 정지용
크리스
2020-02-20 0-0 7
5412 시 문학  
밀어(密語) - 서정주
크리스
2020-02-20 0-0 10
5411 시 문학  
남조천 애가 - 안단양
순백의별
2020-02-20 0-0 9
5410 시 문학  
변명 - 박건삼
순백의별
2020-02-20 0-0 9
5409 시 문학  
지천명에도 사랑이 흔들린다. - 박건삼
순백의별
2020-02-20 0-0 14
5408 시 문학  
네게 - 성시영
에리리
2020-02-20 0-0 12
5407 시 문학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에리리
2020-02-20 0-0 8
5406 시 문학  
살덩이 - 신동엽
사쿠야
2020-02-20 0-0 8
5405 시 문학  
산에 언덕에 - 신동엽
사쿠야
2020-02-20 0-0 6
5404 시 문학  
너의 가슴에 나의 가슴에 - 김석규
에리리
2020-02-20 0-0 8
5403 시 문학  
사랑의 고정 - 신동엽
사쿠야
2020-02-20 0-0 7
5402 시 문학  
노정기 - 이육사
흑설공주
2020-02-19 0-0 7
5401 시 문학  
남한산성- 이육사
흑설공주
2020-02-19 0-0 8
5400 시 문학  
민들레꽃 - 조지훈
크리스
2020-02-19 0-0 18
5399 시 문학  
마음 - 박건삼
순백의별
2020-02-19 0-0 13
5398 시 문학  
민간인(民間人) - 김종삼
크리스
2020-02-19 0-0 14
5397 시 문학  
흔들리는 것이 바람탓만은 아니다 - 박건삼
순백의별
2020-02-19 0-0 17
5396 시 문학  
미망 - 박 철
크리스
2020-02-19 0-0 15
5395 시 문학  
유월은 - 박건삼
순백의별
2020-02-19 0-0 15
5394 시 문학  
너를 만나고 싶다 - 김재진
에리리
2020-02-19 0-0 17
5393 시 문학  
사랑 - 신동엽
사쿠야
2020-02-19 0-0 16
5392 시 문학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 정채봉
에리리
2020-02-19 0-0 16
    
1 [2][3][4][5][6][7][8][9][10]..[217] [다음 10개]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