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싐싐해서 써보는 짧은 소설
??? | L:40/A:609
LV18 | Exp.45%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151 | 작성일 2017-08-14 19:23:44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싐싐해서 써보는 짧은 소설

 그건 지난주에 있던 일이었다.

비가 쏟아지던 날. 일기예보를 확인하지 않았던 나는 화창한 날씨에 비가 올줄도 모르고 자전거를 타고 나갔던 것이다.

그것도 멀리. 평소에 가지 않았던 곳 까지.

날씨가 흐려진 것도 눈치채치 못한 나는 신나게 패달을 밟고 있었고, 빗물이 뚝뚝 떨어질 즈음에야 아차싶었다.

자전거를 돌려 왔던 길을 되돌아 가고 있었다. 집에 도착할 때 쯤에는 옷이 홀딱 젖는 건 아닌가 걱정이 들었다.

빗줄기는 점점 거세졌고 몰아치는 빗속에서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내 모습을 상상한 나는 근처 건물로 들어왔다.

아무리 그래도 그런 모습으로 달려갈 순 없지.

빗소리와 곳곳에서 느껴지는 차가움. 젖은 몸 때문에 나른해지는 기분. 나는 멍하니 밖을 바라봤다.

그때였다.

어느 여자. 내 또래로 보이는 여자가 비를 피해 들어왔다. 나와 마찬가지로, 아니 나보다 더 젖은 채로.

여자는 나를 발견하지 못 했는지 내 앞에 서서 머리를 털은 뒤에 묶었고, 그 빗물은 자연스레 뒤쪽 계단에 앉은 나에게로 튀었다.

머리를 다 묶은 여자는 그제서야 뒤를 돌아보고 나를 발견했다.

"아! 죄, 죄송해요!"

"아, 아뇨. 괜찮아요."

라고 말하면서도 나는 여성 때문에 튄 빗물을 닦으며 설득력 없이 말했다.

여성은 바닥에 쪼그려 앉아 주머니에서 손수건을 꺼내 내 몸을 닦아줬다.

나는 괜찮다고 말하며 막으려 했지만, 그녀의 손수건이 내 얼굴을 닦을 때 전해온 향기에 그만 할 말을 잃고 그저 그녀가 닦아주는대로 가만히 있었다.

그러던 그녀는 갑자기 나의 운동화를 벗겼다.

"왜, 왜 그러세요?"

"네? 아… 발도 젖으셨을 거 같아서 닦아 드리려고요."

"안 해주셔도 되요!"

"아니예요. 해드릴게요. 금방 끝나니까."

라며 그 여성은 강경하게 나의 발목을 잡아 당겼다.

이게 뭐하는 건가 싶었지만, 자전거를 오래 탄 탓인지 왠지 힘이 안 들어가서 그녀에게 발 또한 내주었다.

그녀는 손수건으로 정성스레 나의 발을 닦아 주었다. 구석구석 꼼꼼히.

그리고……

"뭐, 뭐 하시는 거예요?!"

그녀는 그녀의 혀로 내 발가락을 핥기 시작했다.

"귀여운 여자아이의 발 핥는 거 좋아하거든요. 걱정 안 하셔도 되요. 이럴 때를 대비해서 입 안은 깨끗하게 하고 다니니까."

"아, 아니 그건 무슨 취미예요?! 그리고 제 발 더러우니까 핥지 마요!"

"방금 깨끗하게 닦았잖아요."

"그래도!"

그녀는 내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나의 발을 핥기 시작했다.

"아읏……."

"귀여운 소리네요."

"그, 그만해주세요……."

그녀의 혀가 나의 엄지발가락을 핥고 곧바로 엄지와 검지 사이를 비집고 들어갔다.

"흐읏."

약하지도 강하지도 않은 혀의 감촉이 발가락을 간질이며, 끈적끈적한 침이 나의 발을 적셔나갔다.

그녀의 입술이 나의 발가락을 부드럽게 물었다. 그 와중에도 혀는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나의 발가락을 탐닉해나갔다.

"으응… 하앗……!"

"여기가 좋으신가 보네요."

내 반응을 본 그녀는 집요하게 한 곳을 집중공략하기 시작했다.

"아, 아니예요……! 아니니까 그만 좀…… 하앗……!"

그녀는 점점 거칠게 나의 발을 탐닉해나갔다. 발가락에서 발바닥으로, 발바닥에서 발등으로, 발등에서 다시 발가락으로.

건물 입구 안쪽에는 빗소리와 그녀의 침과 숨소리가 섞여 나는 소리와 생전 내본 적 없는 나의 교성만이 들려오고 있었다.

한쪽 발이 끝나자 이번에는 반대쪽 발.

이미 그 쾌감을 알아버린 나는 그저 그녀의 혀와 입술이 이끄는대로 나의 발을 전부 내어주었다.

"하앗, 하아 하아……."

왠지 몸이 뜨거워진 나는 어느새 계단에 얼굴을 눕히고는 천장을 응시하며 가쁘게 숨을 내뱉고 있었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발은 처음 봐요."

"하으읏!"

…….

비가 그치고 그녀는 "잘 먹었습니다."라고 말하며 손수건으로 입가를 닦고는 유유히 사라졌다.

계단 위에 축 늘어진 나는 아무 대답도 못 하고 어느새 땀까지 흘리며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이후 나는 그녀를 다시 만나기 위해 그때와 비슷한 시간에 그곳을 종종 어슬렁거리지만 아직까지 만나지 못했다.

그리고 오늘은 비가 내린다.

나는 우산을 들고 다시 그곳으로 향한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1]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소설 쓰기 툴 [18]
아르크
2013-03-24 0 0
정보공지
소설의 전개방식 [27]
아르크
2013-02-14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4]
쌍살벌
2012-11-27 5 0
2421 시 문학  
~라도 바란다.
average
2017-11-12 0-0 84
2420 창작  
아름다운 얼굴의 남자는 위험하다.. [5]
아드리안
2017-11-08 2-2 615
2419 창작  
[롤의문학] 결심
undefined
2017-11-07 0-0 142
2418 창작  
반복
여왕님
2017-11-06 0-0 104
2417 창작  
자작시 - 푸른 달
설마나도
2017-11-05 0-0 111
2416 창작  
자작시 - 왜 나는
설마나도
2017-10-30 0-0 154
2415 창작  
자작시 - 빨대
설마나도
2017-10-27 0-0 185
2414 창작  
츄창러 인생 빙글빙글 탕탕탕 [6]
구스토
2017-10-26 14-0 454
2413 창작  
은행 (자작)
명멍이
2017-10-24 0-0 147
2412 창작  
춘천의 밤 - 자작시 [2]
설마나도
2017-10-17 0-0 184
2411 창작  
나의 장군님은 어디 - 자작시 [2]
설마나도
2017-10-16 2-0 214
2410 창작  
새벽별 헤는 밤에는 - 자작시
설마나도
2017-10-14 0-0 166
2409 창작  
ㅈㅈ [1]
키스마스터
2017-10-10 0-0 164
2408 창작  
**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키스마스터
2017-10-09 14-1 519
2407 창작  
Ghosts
여왕님
2017-10-09 0-0 79
2406 창작  
소녀 [1]
해결사M
2017-09-29 1-0 142
2405 공지  
시 경연대회 이벤트 결과 발표 [7]
스바룽
2017-09-20 0-0 307
2404 공지  
이벤트 종료되었습니다. 현재 심사중입니다. [2]
스바룽
2017-09-18 0-0 235
2403 창작  
[이벤트]金木歌 [7]
연동향
2017-09-16 3-1 246
2402 창작  
[이벤트]이벤트 참가용 [2]
뭐야
2017-09-16 2-0 159
2401 창작  
[이벤트]오베론
새하얀밀크
2017-09-14 0-0 128
    
1 [2][3][4][5][6][7][8][9][10]..[9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