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꿈과 현실의 차이
대갈맞나 | L:47/A:502
LV112 | Exp.55%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79 | 작성일 2019-01-11 22:30:25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꿈과 현실의 차이

지난번 들었던 회사 선배의 어린 시절의 경험. 

 

지금부터 선배를 나라고 하겠다. 

 

 

 

산속에 사는 나의 할머니 집 근처에는 강이 있고, 매년 여름 방학에 놀러 가면 그 강에서 놀았다. 

여름 오후, 그 강에서 놀고 있는데 어느순간 정신을 차리고 보니 주위에는 아무도 없었다. 

 

갑자기 불안해서 집에 가려고 생각해서, 서둘러 집에 가고 있었다. 

 

할머니 집까지 가는 길에 흰색 원피스를 입고 밀짚 모자를 쓴 낯선 젊은 여자가 할머니 집에서 걸어왔다.

 

누구 일까라고 생각하고, 엇갈리는 와중에 그 얼굴을 보니 너무 예쁜 여자였다. 

 

여자는 내 얼굴을 보고 미소를 지었고, 시원스러운 눈빛으로 나를 보고 있었다. 

 

내가 할머니 집에 도착했는데, 집에서는 장례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나는 그것이 자신, 즉 내 장례식임을 직관적으로 깨달았다. 

 

...그 순간 나는 꿈에서 깨었다. 

 

 

 

실로 무시 무시한 꿈이라고 생각했지만, 그 꿈은 금방 잊어 버렸다. 

 

그리고 얼마 후, 여름 방학이 찾아와서, 평소처럼 할머니 집에 놀러 갔다. 

 

그리고 평소처럼 강에서 놀고 있었다. 오랫 동안 놀았기 때문에 

 

이제 집으로 돌아 가려고 샛길을 걸어가는데 앞에서 흰 원피스에 밀짚 모자를 쓴 여자가 걸어 왔다.

 

그 순간, 나는 그때까지 잊었던 꿈이 떠올랐다. 

 

그 광경은 그 꿈에서 본 광경과 흡사했던 것이다. 

 

나는 직감적으로 [그 여자!]라고 생각했고, 여자에게서 시선을 피하며 걸었다. 

 

여자와 나와의 거리가 점차 다가 온다. 나는 외면하면서 걸어 간다. 

 

그리고 결국 엇갈린 그 순간. 

 

그 여자가 낮게 신음 같은, 원망 하는 것 같은 목소리로 말했다. 

 

[어떻게 안 거야....] 

 

 

 

나는 두려운 나머지 힘껏 달렸다. 그리고 할머니 집에 겨우 도착하자마자 

 

정원에서 세탁물을 말리고 있던 할머니에게 안겼다.

 

할머니와 함께 있던 어머니에게 이전에 꾼 꿈 이야기를 포함해서 모두 말했지만, 두 사람 모두 웃을 뿐이었다. 

 

저것은 도대체 뭐였던 것일까? 그 여자는 도대체 누구인가. 

 

모든 것이 수수께끼이지만, 지금도 내가 이렇게 살아갈 수 있는 이유는 

 

그 때 그 여자와 눈을 마주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믿고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포미스터리와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됩니다. [32]
츄잉
2012-02-15 8 0
3305
웃음녀 [1]
미캉
2019-05-19 0-0 59
3304
떠오른 시체에 있던 것
미캉
2019-05-19 0-0 32
3303
할머니와 쿠로
미캉
2019-05-19 0-0 21
3302
범인이 자백하는 것
미캉
2019-05-19 0-0 37
3301
골판지 놀이기구
미캉
2019-05-19 0-0 25
3300
거목(巨木)과 구사령문(九死霊門)
미캉
2019-05-19 0-0 22
3299
간호사의 꿈
미캉
2019-05-19 0-0 26
3298
되살아나는 시체 [1]
미캉
2019-05-19 0-0 60
3297
반어인의 마을 [1]
미캉
2019-05-19 0-0 45
3296
군부대 우물 [1]
미캉
2019-05-19 0-0 45
3295
유리문 너머로 본 것
미캉
2019-05-19 0-0 35
3294
사라진 아이
미캉
2019-05-19 0-0 40
3293
스구루 [1]
미캉
2019-05-19 0-0 31
3292
파칭코의 징크스 [1]
미캉
2019-05-19 0-0 27
3291
A네 집의 신 [1]
미캉
2019-05-19 0-0 26
3290
심령스팟 근처 편의점 [1]
미캉
2019-05-18 0-0 48
3289
대나무 숲에서 본 것 [1]
미캉
2019-05-18 0-0 35
3288
그림 저주 [1]
미캉
2019-05-18 0-0 30
3287
두번째 계단 [1]
미캉
2019-05-18 0-0 31
3286
머리를 때리는 것 [1]
미캉
2019-05-18 0-0 40
3285
파란불 [1]
미캉
2019-05-18 0-0 47
3284
상견례
미캉
2019-05-18 0-0 42
3283
국어학자
미캉
2019-05-18 0-0 42
3282
바람에 흔들리는
미캉
2019-05-18 0-0 35
    
1 [2][3][4][5][6][7][8][9][10]..[13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