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한밤중의 노랫소리
대갈맞나 | L:47/A:502
LV112 | Exp.57%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49 | 작성일 2019-01-11 22:37:03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한밤중의 노랫소리

내가 법의학 교실에서 연구를 하고 있었을 무렵입니다.

 

 

새로운 실험 방법을 배우기 위해 미국에 단기 유학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3개월 동안 머리카락으로부터 DNA를 추출해 내는 새로운 방법을 마스터 하기 위해

늦은 밤까지 대학 연구실에 남는 일이 자주 있었습니다.

 

 

어느날 시일이 지나서 손상된 머리카락을 지도교수로부터 받아 실험 대상으로 올려놓고

방금 전 말한 새로운 검출 방법을 시험하고 있었습니다.

이전의 방법으로는 식별이 가능할 만큼의 DNA를

추출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경찰로부터 받은 사후 몇개월 정도 지나서 손상된

신원불명 시체의 머리카락이라고 들었습니다.

어떤 손상을 받은 것인지 고약한 냄새도 나고 색깔도 변해버린 상태.

 

DNA를 추출해서 PCR(DNA를 증폭하는 방법)을 하고.

새로운 방법은 시간이 꽤나 걸려서 어느새 밤이 되어 버렸다.

만전을 기하고 싶었던 나는 그 날  옆방에서 gene scan(유전자 해석)에 매달려 있었고

연구생이 돌아간 후에도 나혼자 남아 스캔을 준비 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 희미한 가성이 귀에 들려 왔습니다.

 

 

 

 

 

「I her~ Whoo····I her no~····can you······whuu」

 

 

 

 

 

합창단의 아이가 노래하는,  매우 맑고 깨끗한 소리였습니다.

 

 

연구실에서는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평소에 라디오를 틀어놓고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 소리라고 생각하고 별다른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평상시 라디오를 듣는 습관이 없었고 영어도 그렇게 잘하지 못했던 나는,

 

가스펠같은 뭔가의 프로그램을 일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잠시 후 나는 갑자기 깨달았습니다.

라디오가 놓여져 있는 것은 PCR을 하는 방이고.

gene scan이 놓여져 있는 이 방은 아니다.

gene scan을 두고 있는 이 방은 온도와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벽을 두껍고 단단하게 만들어서 방음성이 아주 좋다는 것을

나는 그 때서야 알아차렸다.

 

―――――그렇게 큰 소리로 라디오를 틀어 놨었던가?

 

 

내가 뭔가 의심스럽게 생각한 것과 동시에

그 가성은 조금 전보다 커졌습니다.

점점 가사를 분명히 알아 들을 수 있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I'm here whoo···

 

I'm here now···

 

can you hear me? whuu 

 

···alone in ~~~···

 

I'm here please···

 

 

 

 

어린 아이가 열심히 노래하고 있는 맑은 소리였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하면서도 나는 gene scan을 모두 세팅하고 작동시켰습니다.

그러자 그 소리는 들리지 않게 되었습니다.

 

 

나는 조금 유감스럽게 생각하면서 PCR이 놓여져 있는 연구실 쪽으로 돌아왔습니다.

Scan에는 15시간 정도 걸리기 때문에 결과가 나오는 것은 내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어?

 

 

연구실은 아무도 없었고 조금 전까지 소리를 들었던 라디오는 침묵하고 있었습니다.

확인해 보니 스위치는 꺼져 있었습니다.

 

 

 

――――그럼, 조금 전의 가성은?

 

 

 

 

그리고 몇일후, 경찰로부터 감사의 전화가 있었습니다.

그 날의 실험은 성공했고 DNA 배열로부터 5년전에 행방불명이 된

 

“10살의 영국 여자 아이의 머리카락”

 

이라고 판명되었습니다.

그리고 유골은 부모님이 찾아와서 영국으로 가지고 돌아갔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날의 가성은 다시 들린 적이 없습니다.

 

 

 

 

 

 

I'm here whoo···

 

나 여기 있어요···

 

I'm here now···

 

지금 여기 있어요···

 

can you hear me?whuu···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alone in···

 

외로워요···

 

I'm here please···

 

나 여기 있어요 제발···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포미스터리와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됩니다. [32]
츄잉
2012-02-15 8 0
2960
꿈에 나오는 동생
대갈맞나
2019-01-19 0-0 42
2959
구급차 부르기
대갈맞나
2019-01-19 0-0 35
2958
반가운 노숙자
대갈맞나
2019-01-19 0-0 33
2957
어째서 나만
대갈맞나
2019-01-19 0-0 34
2956
여고 학생회장 선배
대갈맞나
2019-01-19 0-0 34
2955
낡은 절의 거울
대갈맞나
2019-01-18 0-0 21
2954
산길
대갈맞나
2019-01-18 0-0 17
2953
진짜 원인
대갈맞나
2019-01-18 0-0 21
2952
죽은것이 분명한 그 아이
대갈맞나
2019-01-18 0-0 25
2951
인형 태우기
대갈맞나
2019-01-18 0-0 25
2950
시작은 묘지 [1]
대갈맞나
2019-01-17 0-0 45
2949
인형의 복수
대갈맞나
2019-01-17 0-0 27
2948
건널목
대갈맞나
2019-01-17 0-0 22
2947
추석의 낚시
대갈맞나
2019-01-17 0-0 30
2946
동굴에서
대갈맞나
2019-01-17 0-0 24
2945
붉은 밤
대갈맞나
2019-01-16 0-0 36
2944
담력 시험
대갈맞나
2019-01-16 0-0 31
2943
붉은 눈길
대갈맞나
2019-01-16 0-0 29
2942
벨튀
대갈맞나
2019-01-16 0-0 31
2941
조난자
대갈맞나
2019-01-16 0-0 31
2940
안주
대갈맞나
2019-01-14 0-0 54
2939
균열
대갈맞나
2019-01-14 0-0 37
2938
개구리 모양
대갈맞나
2019-01-14 0-0 45
2937
풍경화
대갈맞나
2019-01-14 0-0 35
    
1 [2][3][4][5][6][7][8][9][10]..[1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