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피해자
대갈맞나 | L:47/A:502
LV120 | Exp.13%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55 | 작성일 2019-02-11 20:24:39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피해자

내가 초등학생 이었을 때 언제나 A라는 친구와 함께 놀았다.

그는 나보다 한살 연하로 조금은 심약한 아이였지만, 게임을 잘하고 잘 웃는 밝고 귀여운 아이였다.

하지만 중학생이 되고나서 A는 질이 안좋은 친구들과 어울리기 시작했고 더불어 나와 이야기하는 일도 거의 없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내가 밤 늦게 편의점에 가던 도중 A의 집 앞을 지나가게 되었는데 A의 아버지가 집 앞에 서있었다.

아저씨는 머리에서 피를 흘리고있었다. 

어릴때 항상 A네 집에 가서 놀곤 했기 때문에 아저씨의 얼굴을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괜찮으세요?"

 

내가 말하자, A의 아버지는 나에게 손짓을 하더니 집 뒷마당으로 걸어갔다. 

서둘러 뒤따라 갔지만 아저씨는 뒷마당에 없었다.

 

 

아저씨는 집안으로 들어가신건가?

아저씨가 나오시기를 한동안 기다렸지만 아저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창문에는 커튼이 쳐져있어서 어두컴컴했지만 조금 열려있었다.

열려진 창문 틈으로 아저씨를 작은 목소리로 불러보았지만 대답이 없었다.

 

어떻게 된 일이지? 

나는 집안으로 들어가보았다.

집안은 어두컴컴하고 이상한 냄새가 났다. 

깜깜해서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저 방 구석에 누군가 누워있는 것 같았다..

이상하게 무서워진 나는 "아저씨!!!!!" 하고 큰소리로 아저씨를 찾았다.

그러자 2층에서 A가 쿠당탕 소리를 내며 엄청난 기세로 내려왔다.

 

 

 

 

"너 이자식!!!여기서 뭐하는거야!!!!!여긴 어떻게 들어왔어!!!!!"

 

A는 나를 보더니 격분해서 소리를 질렀다.

아버지가 다치신 것을 보고 따라들어왔노라고 이야기 하자 A는 갑자기 덜덜 떨기 시작했다.

 

"거짓말 하지마..............이 자식 너 봤지!!!???!!!!본거지!!!!?????"

 

내 목덜미를 잡고 거세게 흔드는 A의 손은 덜덜 흔들렸고 눈빛은 이상스레 빛나고 있었다.

나는 A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집 앞에 너희 아버지를 보았다. 머리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고, 나를 집으로 부르셨다.

나는 다시 한번 집 앞에서 A의 아버지를 만난 일에 대해 설명했다.

몇번이고 설명하는 나를 보고 거짓말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인지 A는 멱살을 잡았던 손을 놓았다.

 

"알겠으니까 이제 나가. 우리아버지 이야기 아무한테도 하지마. 하면 죽여버릴거야." 

나는 그대로 A의 집을 나왔다. 

뭐가 뭔지 알수는 없었지만, 예전에 그렇게 사이가 좋았던 A가 변해버린 모습이 그저 슬프기만 했다.

 

 

 

 

 

 

 

그리고 며칠 뒤 A와 그의 친구인 B가 체포되었다.

죄목은 A의 아버지 살해죄였다.

그들은 A의 집 1층에서 A의 아버지를 야구 방망이로 죽을 때까지 때렸다고 한다.

 

하지만 더더욱 놀라운 점이 있었다.

범행일이, 내가 A의 집에 갔던 날 하루 전 날이었다는 것.

내가 그 집에 갔을 때 A의 아버지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A의 아버지의 모습을 본 사람은 나 뿐만이 아니었다.

옆집 사람도 범행 다음날 집 앞에서 A의 아버지를 목격하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한다.

그날 방 구석에 누워있던 것은 아저씨의 시체였겠지.

만일 내가 그 사실을 알아차렸다면 나는 어떻게 되었을까.

경찰에서 밝힌 그들의 범행 동기는 아버지의 지속적인 폭행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진상은 그게 아니었다.

사건이 벌어지고 한달 정도 후 나는 A가 어울리던 패거리들과 이야기 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들이 말하는 진정한 사건의 전말은 이러했다.  

A와 B가 A의 부친을 살해한 진정한 이유.

A의 부친이 A의 여자친구를 강간했기때문이었다고 한다.

 

중학생인 아들의 여자친구를 강간하다.

나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이 사건은 신문에서도 크게 다루어졌지만 강간에 대해서는 나오지 않았다.

A와 B가 여자아이를 위해 침묵한 것인지 경찰 측에서 발표하지 않은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당시에는 이 모든 것이 두려웠지만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그 사건에 관한 모든것이 서글프다.

A는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7/A:303]
쥬프
크.. 정2구현
2019-02-11 21:47:14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포미스터리와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됩니다. [32]
츄잉
2012-02-15 8 0
3151
어느 아파트 이야기 [2]
대갈맞나
2019-02-18 0-0 109
3150
정신과 의사 [1]
대갈맞나
2019-02-18 0-0 77
3149
초능력
대갈맞나
2019-02-18 0-0 60
3148
하얀 피부와 매끄러운 살결 [1]
대갈맞나
2019-02-18 0-0 89
3147
비행기 [2]
대갈맞나
2019-02-18 0-0 67
3146
한큐 다카라즈카선
영원한17세
2019-02-17 0-0 43
3145
뒤통수 없는 양반
영원한17세
2019-02-17 0-0 44
3144
안좋은 소문이 도는 집 [1]
영원한17세
2019-02-17 0-0 47
3143
카미야네 아줌마
영원한17세
2019-02-17 0-0 39
3142
당신은 숲의 춤을 본 적이 있습니까
영원한17세
2019-02-17 0-0 40
3141
악몽 [1]
대갈맞나
2019-02-17 0-0 62
3140
재개발
대갈맞나
2019-02-17 0-0 58
3139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2]
대갈맞나
2019-02-17 0-0 94
3138
전철역 사고
대갈맞나
2019-02-17 0-0 65
3137
오프라인 파티
대갈맞나
2019-02-17 0-0 56
3136
2ch 무서운 이야기 5
멜트릴리스
2019-02-17 0-0 58
3135
2ch 무서운 이야기 4 [1]
멜트릴리스
2019-02-17 0-0 60
3134
2ch 무서운 이야기 3 [2]
멜트릴리스
2019-02-17 0-0 58
3133
2ch 무서운 이야기 2
멜트릴리스
2019-02-17 0-0 51
3132
2ch 무서운 이야기 1 [1]
멜트릴리스
2019-02-17 0-0 68
3131
심야의 편의점 [1]
대갈맞나
2019-02-16 0-0 82
3130
천장을 보면 안된다. [1]
대갈맞나
2019-02-16 0-0 75
3129
터널
대갈맞나
2019-02-16 0-0 54
3128
방문 [1]
대갈맞나
2019-02-16 0-0 68
    
1 [2][3][4][5][6][7][8][9][10]..[1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