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일본유학중, 알바경험담
공포쥉이 | L:0/A:0
LV11 | Exp.45%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676 | 작성일 2018-08-09 17:12:10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일본유학중, 알바경험담

일본에서 3년간 꾸준히 한곳에서만

편의점 알바를 고집하는 처자임

저질 체력에 거리 시간 피곤등을 봤을때 제일 적당함;

 

발주며 물건정리며 월급관리며 기타등등

이제 거의 점장 못지않음; 점장이 이제 지일을 나한테 시킴ㅠ

요즘엔 취업활동 한다고 일주일에 두번씩만 알바중;

 

 

매번 새학기 시작할때랑 여름방학 시즌이 되면

아직 일본말이 조금 서툰 한국분들이 많이 오심

(이 편의점 알바3년째 손님중90%는 나랑 농담도 주고받는 사이임;)

 (심지어 야쿠자님께서 물건 주머니에 넣어가는 도둑도 잡아주심ㅠ;)

 

 

특히 방학이라구 여행오시는 분들 보면

편의점에서 두리번 거리다 서로 사진찍어주고 셀카찍고

하는게 정말 귀여움 ㅠ

(나도 저럴때가 있었구나 싶어서;)

 

 

 

 

 

 

에피소드 1

 

 

우리 야간 알바는 중국앤데

야간이라 자고 일어나서 오는건 알지만 ..

시간 개념을 중국에 놔두고 유학 오신것 같음 폐인

 

10시부터 알바인데 12시에 느긋하게 온적도 있음

생각지도 못한 2시간 동안 남아서 빡시게 알바해주면

와서 하는말이 미안~ 안녕 이정도로 끝임 !! 버럭 

(야 이 중국으로 돌아갈놈아!! 하고 참음 ㅠ 흑, 소심함;)

 

 

암튼, 그날도 야간 중국애가 늦어서 11시를 넘기고 있는데

한국사람은 나 밖에 없고 점장이랑 야간한명

이렇게 일을 하고 있었음

 

 

점장은 피곤하다고 사무실에서 게임하고 앉아있고 버럭

야간 한명은 물건 들어온거 열심히 정리하고

난 계산하면서 물건정리 도와주고 있었음

 

 

갑자기

키가 한 190은 되어보일듯한 누가봐도 나 여기 여행온 사람이야 똥침

포스를 풍기시는 남자분과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꽃무늬 하와이 포스로 우리 청X동살아 부끄

느낌의 여자분이 계산대 앞에 서서 나를 부름심;

 

 

" 익'쓰큐즈미~ "

(익!! 에서 한번 악센트를 넣어주심;;)

 

 

물건 정리 도와주다 후다닥 계산대로 달려감

 

 

 

뒤에서 볼땐 몰랐는데

그 남자분

로보캅 썬글라스를 쓰시고

옆에 여자분 썬글라스 뿔테까지 꽃무늬였음 폐인

아니 한국에 로보캅 썬글라스가.. 유행이었음??????????

썬글라스 .. 꽃무늬는 어린이용 아님??????(그런이미지가;)

진심 몰라서 물어보고 싶었음.. 통곡

(로보캅 썬글라스 - 일자형태로 가운데도 쫙 이어진거..;)

 

 

영어로 모라모라 하는데

솔직히.. 어허! 한국말로 해 임마! 이정도의 영어여서

(난 일본어 주입되고 영어와 작별한 사람임..원래 못함! ㅠ)

갑자기 내가 한국말하면 맘상할까봐

최대한 예의바르게 일본말로 대답하고 물건을 꺼내드림(담배)

 

 

그 영어가

 

" 마~보~르!! 금색 !! 아씨, 골~~~두 !! 두개두개 !!"

 

이랬음 찌릿

 

 

 

 

그래서 알아서 꺼내주고 계산하는데

320엔인데 천엔짜리 뒤적뒤적 하더니

아~ㅅㅂ 돈 계산 모르겠어~ 하더니 카드를 휙 던져줌

지갑에 카드가 좀 많이 보였음;

싸인받는 카드라서 싸인하라고 줬더니

여자분께 물음

XX야 우리 아빠 이름이 모더라?????

(술먹고 취해보이지도 않고 보기에 그냥 멀쩡했음;)

 

 

 

 

버럭

이놈에 철딱서니 없는 좌식아 !!!!

여행 다니지말고 군대나 후딱 들어가 !!!!

 

 

 

 

라곤 못하고 최대한 예쁜 썩소를 날리며 계산을 완료함;

그리고 그 손님들 나갈때

" 안녕히가세요~부끄 " 한번 날려줬음

꽃무늬 여자분이 챙피했는지 남자분 챙겨서 후딱 나가심;

 

 

 

에피소드 2

 

 

 

알바를 하다보면 한국말을 쓸 기회가 거의 없음

같이 알바하는 애들도 일본애들이나 중국애들이고

손님들도 동네사람들이 많고 하니까 다 일본어로 얘기함

 

 

파릇파릇 20살정도 되어 보이는 대학생 여자애들이 4명 들어왔음

한명이 손에 여행책을 꼭 쥐고 있어서

아 여름방학이라 놀러왔구나 부럽다 .. 난 한국갈래 ㅠ

이러면서 멍때리고 있는데

 

 

편의점을 한바퀴 돌고 사진을 찍어대더니 

초롱초롱한 20살 포스의 눈으로

계산대 앞에 4명이 나란히 서서 나를 멀뚱이 쳐다봄찌릿찌릿찌릿찌릿

 

 

놀람 네? 뭐드릴까요 ?(일본말)

 

 

한명이 책을 펼쳐듬;

여행책 뒤쯤에 보면 한국말과 일본말이 써있지않음?

공항에서 쓰는말, 긴급할때 쓰는말 이런거 ..

 

한명씩 돌아가면서 나에게 말을걸음..

(이해돕기용 일본어를 넣음;)

 

 

ここは何時までですか?

엄.. 여기 몇시까지 하나요?

一緒に写真をとりませんか?

엄.. 같이 사진 찍으시지 않겠어요?

これはいくらですか?

엄.. 이건 얼마예요?

今何時ですか?

엄.. 지금 몇시예요?

 

 

폐인 ?

야야야야 이 언니 피곤한 사람이야 !!!!

 

 

 

근데 그냥 내 동생같고 귀여워서 봐줬음 ㅠ

말하기전 엄.. 을 넣는게 영 마음에 걸렸지만 결국

친절하게 사진도 찍어주고(편의점에서!!)

일본말로 다 대답해줌 .. 휴

 

애들아 한국에 싸이 올릴때

이 언니 얼굴은 모자이크로 좀 처리해주면 안돼겠니 ..

이름표에 분명히 내 이름 적혀있을텐데 ..

일본어 아는 누가보면 내 연기가 들통나잖니 .. 흑;

 

 

 

 

 

에피소드 3

 

 

 

처음 알바 시작할때 점장이 하도 농땡이를 부려서

나랑 맨날 티격태격 했음(거의 내가 져줬지만;)

정말 다른 일본인들 같지않은 농땡이의 대왕임..

 

 

한번은 주말에 점장이랑 둘이 알바를 하는데

바닷가 다녀왔다고 사진을 보여줌

지평선이 끝이 안보는 바다사진 이었는데 너무 좋았음

일본에 이런 바다가 있어?

라고 물어봤더니

 

여기 일본해 잖아 ~ 건너가면 한국이야

여기 일본해 잖아 ~ 건너가면 한국이야

여기 일본해 잖아 ~ 건너가면 한국이야

 

 

 

버럭

야 이노무 자식아 !!!!!!!!

 

어딜 동해를 일본해라고 !!!

당장 그 자리에서 역사 강의를 시작했음

(나..역사모름; 근데 외국있다보니 애국심이 활활 타오름;)

 

 

여긴 동해야 ! 이스트블루 ! 알겠어?

여기 가운데 섬 보이지? 이게 한국의 독도라는 섬이고 !

(아이폰으로 친절히 검색까지해서 보여줌;)

 

 

갑자기 불타는 내 눈빛과 쉬지도 않고 설명하는 강렬함에

나랑 한살차이 우리 점장 완전 쫄으심

ㅋㅋㅋ

암튼 그때부터 내 별명은 이스트블루가 됨 찌릿

신입알바 뽑고 꼭 나 소개해줄땐

 

" 우리 편의점에서 제일 무서운 이스트블루야 ~ "

 

그게 벌써 옛날일인데 아직까지 충격이 남았나봄

남자가 소심하긴 .. 너무 심하게 다그쳤나; ㅎㅎ

 

 

 

 

 

 

 

 

 

 

 

 

 

재미없으셨으면 죄송ㅠ;;

오늘은 여기까지 적구,, 악플많음 그냥 자삭할게요 ㅠ

룸메랑 겪었던 공포체험 6번째 이야기는 다음주에 적겠어요오오오 !!

끗 !! 추워;;;

 

 

 

귀신 노래방에서..... 소름책임집니다 http://japjam.net/1813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포미스터리와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됩니다. [31]
츄잉
2012-02-15 8 0
2646
잠자리 침대밑에 소리나서 쳐다봤는데 ... [1]
플라워
2018-10-17 0-0 78
2645
`영남대` 목 잘린 고양이 "보란 듯이 전시" 공포감↑ `절대 건들지 마세요`
LupinIII
2018-10-17 0-0 130
2644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 여행준비
공포의겨
2018-10-17 0-0 46
2643
이노카시라 공원 토막 살인사건
LupinIII
2018-10-15 0-0 174
2642
소름돋는 일본 최대의 미제 사건
LupinIII
2018-10-15 0-0 162
2641
니들 귀신이 무서워 살인마가 무서워? [1]
감자맛
2018-10-15 0-0 110
2640
인류 역사상 가장 기괴하고 소름돋는 미스테리한 사건 TOP 5
공포의겨
2018-10-14 0-0 104
2639
펌] 원룸에서 생긴일
LupinIII
2018-10-14 0-0 87
2638
중고차 구매 [1]
LupinIII
2018-10-14 0-0 148
2637
[혐]공포 게시판에 떠돌았던 찹쌀떡사진의 결말 [1]
LupinIII
2018-10-14 0-0 180
2636
펌] 현관문 하니 기억 난 실제 일화..
LupinIII
2018-10-14 0-0 61
2635
시마다 상이 들려주는 무서운 이야기
LupinIII
2018-10-14 0-0 106
2634
대한민국 하늘에 나타난 유령도시
LupinIII
2018-10-13 0-0 93
2633
어느 외국인의 미군괴담
LupinIII
2018-10-13 0-0 79
2632
[실화] 고양이 잔혹하게 내던져 죽이고는 `웃으며 도망쳤다` [2]
LupinIII
2018-10-13 0-0 158
2631
[그것이 알고 싶다] 교회를 너무 믿었던 엄마
LupinIII
2018-10-13 0-0 156
2630
전생을 기억하고 있는 아이
LupinIII
2018-10-13 0-0 140
2629
재앙을 예언하는 요괴 - 쿠단 (くだん)
공포의겨
2018-10-08 0-0 125
2628
자신이 아프다며 도와달라던 아저씨 [2]
LupinIII
2018-10-07 0-0 277
2627
기네스북에 올라있는 일본의 귀신의 집 [2]
LupinIII
2018-10-07 0-0 295
2626
세계의 미스테리한 장소들
LupinIII
2018-10-07 0-0 237
2625
홍수 때 전봇대 만지면 안 되는 이유 [4]
LupinIII
2018-10-07 0-0 278
2624
안전띠를 맵시다. [2]
LupinIII
2018-10-07 0-0 256
2623
정적의 소리 [1]
대갈맞나
2018-10-06 0-0 134
    
1 [2][3][4][5][6][7][8][9][10]..[10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