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영화 아이언맨3 해석 (제목 수정)
아흐롱디리 | L:3/A:96
LV33 | Exp.90%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2-0 | 조회 1,470 | 작성일 2013-10-15 01:03:10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영화 아이언맨3 해석 (제목 수정)

 (제목 수정됨)

사실 댓글로 썼었는데... 쓰고 보니 너무 길어져서 글로 올립니다.

 

 

 

뭐, 3에 나온 토니 캐릭터가 감독 변경에 의한  설정 붕괴가 아닌 그 전부터 계속 이어져 왔다는 가정 하(그리고 원래 1,2편에 그런 의도가 없었을지언정 3편에 의해 감독의 새 해석이 더해진 거겠죠)에 해석해본다면... 


일종의 의존증이라고 할 수 있겠죠. 1에서 토니는 '아크 원자로'를 단 순간, 죽음->부활을 겪었다고 할 수 있어요. 
아크 원자로라는 건 자신을 절망적인 죽음의 위기로부터 구해준 일종의 메시아(까진 오버지만, 적어도 생명의 은인 정도) 같은 것이죠. 
그러나 동시에, 원자로는 함께 제작되었던 '아이언맨 수트'를 연상시키는 것이기도 했죠. 
원자로와 수트는 토니에게 아이언맨이라는 새로운 삶을 부여한 존재라고 할 수 있어요. 즉 원자로는 구원, 수트는 새 생명으로서의 부활을 의미한다는 거죠. 
텐 링즈 소굴에서 탈출한 토니는 '아이언맨'과 '토니 스타크'라는 두 개의 삶을 살아가기 시작해요. 그리고 둘 사이를 이어주는 매개는 다름아닌 아크 원자로죠.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사실상 몸에 원자로 없이 수트 내부 동력으로 이용할 수 있었음에도 토니가 아크 원자로를 떼지 않은 건 바로 그 때문이에요. 
'아이언맨'과 '토니 스타크'라는 두 자아를 하나로 묶어주는 상징 같은 존재였으니까요.

설령 그것이 자신의 죽음을 불러올지라도, 그것을 받아들일지언정 벗어날 수는 없었던 거죠. 2까지는 그랬던 겁니다.

(물론 2에선 자동 조종 그런 거 없지만, 그때도 굳이 아크 원자로가 몸에 박혀 있지 않아도 된다는 건 마찬가지였죠. 애초에 1의 아이언 몽거부터 걍 장착형이고)

자, 이제 3의 스토리로 들어가자면, 어벤져스 때의 사건으로 인해 토니는 자신의 생명에 다시금 '진짜 위기'를 겪습니다. 
그 동안의 고만고만한 위기들이 아닌, 정말 한발 차이로 죽었을지도 모르는 상황을요. 그에 대해 토니는 심리적으로 심각한 공포증을 앓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그 공포증은 수트에 대한 과도한 집착, 그리고 불면증, 일 중독으로 나타나죠. 
수십 개의 수트를 연속해서 마구 제작해댄 것은, 그러한 위기에 대한 자기 방어 심리라고 볼 수 있어요. 
(1에서) 자신을 죽음으로부터 부활시켰던 건 수트였으니까요. 당연히 토니는 심리적 안정을 얻을 때까지 마음속에 이 방패를 두르고 또 두르려는 겁니다. 

(이렇게 해석하면 초반부터 하우스 파티 프로토콜을 발동시키지 않은 이유도 납득이 가죠. 방패는 하나라도 더 온전한 상태로 갖고 있고 싶을 테니까요.)
문제는, 이 과정에서 '토니 스타크'와 '아이언맨'이라는 별개의 자아에 혼동이 일어납니다. 3에서 토니가 수트를 '그'라고 칭하는 요소 등에서 그것이 드러나죠. 
'나는 토니 스타크인가? 아니면 아이언맨인가? 어느 쪽이 더 안전할까? 역시 아이언맨으로 있는 편이 안전하지 않을까? 그럼 난 아이언맨 할래' 
(솔직히 말하자면 홍보용 포스터 등에 실린 것과 달리 영화에선 이 부분이 어설프게 표현된 면이 있지만, 스토리로 해석하자면 여튼 이렇게 될 수 있겠죠.) 
영화 상 과정은 아실 테니 생략하고, 그런 다음 토니는 텐 링즈(...)의 공격으로 인해 페퍼와 집을 잃게 됩니다. 
탈주하면서 마크42의 에너지도 다 떨어져 이제 완전히 인간 '토니 스타크'밖에 남지 않게 되죠. 심지어 회사의 도움조차 받지 못할 상황에 처했으니까요. 
그런 상황에서 토니는 그제야 '진정한 자신'과 직면할 수 있었어요. 결국 공포증을 극복해 다시금 싸울 방법을 찾게 되고, 싸울 의지를 되찾게 됩니다. 
솔직히 이 과정에서 토니의 심리 상태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줬다면 내용상 좀 더 매끄러워지지 않았을까 싶긴 하지만... 
음, 러닝타임 상 좀 루즈해졌을 수도 있겠군요. 현재 140분이니 한 20분 정도 더 들어가도 크게 루즈한 러닝타임은 아닙니다만... 

그렇게 해서 '아이언맨'이 아닌 '토니 스타크'로서의 자아를 확립한 토니는 클린 슬레이트 프로토콜을 통해 자신을 감싸던 방패들을 깨고 나오는 거죠. 
과거에 자신을 부활시켜줬던, 그러나 아이언맨과 자신을 혼동시키던 존재인 아크 원자로에의 의존증에서 벗어난 겁니다. 
그리하여 토니는 수술을 통해 원자로로부터 벗어날 결심을 하죠. 결국 그렇게 '아이언맨'이 아닌 '인간 토니 스타크'로서 살아가려는 듯하지만.... 

결말에서 1에서 외치던 대사를 토니는 다시금 외칩니다. 'I am Ironman.' 이건 클라이맥스 대사로서 큰 의미를 지니는데요. 
그 동안의 '구원, 의존, 방어의 대상이었던 아이언맨'이었던 자신을 벗어던진 대신 '진정한 자신으로서의 아이언맨'으로 거듭났다고 볼 수 있겠죠.

그런 만큼 앞으로의 아이언맨은 이전보다 더 자신감 있고 멋진 모습이 기대가 되네요.

 

 

이건 어디까지나 제 해석일 뿐이므로, 강요도 하지 않고 의견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해석하기엔 대충 이렇다는 거죠.

즉석에서 써올린지라 좀 두서가 없고 동어반복도 있을 수는 있는데요, 너그럽게 봐주시길.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2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BeyondBirthday
좋은해석입니다. 듣고나니 맞아떨어지는 해석이네요.
정답일지도 정답이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좋은 해석이네요 ㅋ ㅊㅊ 누르고 잘 보고갑니다. 답변으로도 ㄳ하구요
2013-10-15 20:25:26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스포주의] 마블시리즈 엔딩크레딧 후 시크릿영상모음 [10]
미스터포포
2014-11-20 1 0
정보공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각 영화 스토리 그 후를 알아보자 (Marvel One shot) [1]
미스터포포
2014-11-17 0 0
정보공지
마블 코믹스나 DC 코믹스의 파워 밸런스 문제등에 대한 설명글 [21]
TheWeaver
2014-10-12 2 0
정보공지
아시는가! 사실 이 영화들은 미국코믹스 원작이었다!(10월 6일 수정) [52]
풍차
2013-10-06 5 0
10823 일반  
. [2]
카레기
2019-08-20 0-0 21
10822 일반  
캡마 2가 나오면 또 성공할수있을까 [7]
개싫다
2019-08-19 0-0 140
10821 일반  
아니 스톤 찌거기들은 왜캐 쎈거임?ㅋㅋㅋ [6]
아리까톡
2019-08-18 0-0 176
10820 일반  
엔겜이 인피니티워 보다 평이 좋음? [3]
개싫다
2019-08-17 0-0 176
10819 일반  
솔직히 엔겜 스토리 납득이 안가는 부분도 파밸때문인데 [4]
츄발샛기
2019-08-16 0-0 178
10818 일반  
무기 2개 토르가 역대최강이면 아이어맨 슈트 방어력은 오지게 업글된거 맞네 [1]
아리까톡
2019-08-16 0-0 209
10817 일반  
파워밸런스 설정은 오히려 팬이 말한게 더 설득력 있음.
유우머장인
2019-08-16 0-0 96
10816 일반  
묠니르캡은 딱 아이언맨mk85정도인거같은데
필수코스
2019-08-16 0-0 85
10815 일반  
로키 잘하면 토르4 나오는건가
찝쯥
2019-08-15 0-0 70
10814 일반  
파밸 완벽이랑은 거리가 멀어도 그런가보다 할 수준이었는데 [4]
유우머장인
2019-08-14 0-0 218
10813 일반  
캡아가 타노스 제압할 수 있었다는 루소님의 말씀을 믿습니다 [10]
무고무고무
2019-08-14 0-0 268
10812 일반  
저는 루소님 말 다 믿습니다
무고무고무
2019-08-14 0-0 68
10811 일반  
타이탄에서 건틀렛 뺏어도 털린다는것도 진짜 개소리인게 [3]
아시안느
2019-08-13 1-0 239
10810 일반  
루소 입좀 그만털었으면;; [2]
사이타마
2019-08-13 0-0 205
10809 일반  
밑에글 이거면 상관없겠지(스포) [8]
아리까톡
2019-08-12 1-0 339
10808 일반  
감독들 왜 자꾸 말이 바뀌냐? [7]
MC무봉
2019-08-11 1-0 538
10807 일반  
내가볼떈 아에 토르4에서도 가오갤애들 나오고 [3]
가가기
2019-08-10 0-0 258
10806 일반  
mcu닥스는 왜이리 고평가하는거임? [43]
fnmgg
2019-08-07 2-0 628
10805 일반  
지금 히어로들 전투력 순위가 어떻게됨? [5]
동산
2019-08-03 0-0 504
10804 일반  
(질문)에이전트 오브 쉴드6. [2]
나무열매
2019-07-30 0-0 327
10803 일반  
돈오브 저스티스는 나름 띵작 아니냐? [4]
아리까톡
2019-07-28 0-0 369
    
1 [2][3][4][5][6][7][8][9][10]..[4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