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카사노에 대한 고찰
무한라크교 | L:0/A:0
LV70 | Exp.37%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2-0 | 조회 2,238 | 작성일 2019-01-06 22:56:17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카사노에 대한 고찰

예전에 썼던 고찰글이 지워져서 기억나는대로 복원해봅니다.

몇 년이 지난글을 기억에 따라 복원 했기에 정확하지 않을 수 있음을 알립니다.

 

 

 

1.카사노는 전혀 다른 목적으로 공방전 당시 이야기 내로 들어왔다가 나간 캐릭이다.(잘은 기억이 안나는데, 몇 년 전에 이런 비슷한 작가의 언급이 있었음)

 

2.카사노는 퍼그도 자하드쪽도 모두 지지하지 않는다.(작중 대사에 나타남)

 

3.카사노는 공방의 실험체였고, 일마르(호량)과 반대되는 노선을 나타낸다.

 

 이 세가지 문장을 기본으로 풀어 나가보겠습니다.

 

 

 

 2번에서 보이는 카사노의 모습은 단순한 현 정권을 대변하는 자하드가만을 반대하지 않음을 보여준다.

 카사노는 반 자하드주의인 퍼그도 반대하고 있다. 즉, 카사노는 권력이나 어떠한 조직체에 속하는 것 자체를 거부함을 나타낸다.

 

 이는 아나키즘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필자는 카사노는 탑 내에서 아나키즘을 대표하는 인물로 상징된다고 상정한다. 특히 공방의 실험체였다는점에서 공방이라는 조직체도 그저 에밀리 등 이용 대상일때에만 접근을 할 뿐, 공방 자체에 대한 불신도 있다(소피아 에피소드 참고).

 

 따라서 공방전이나 지옥열차 등에서 카사노의 행보는 아나키즘에 따른 행보라 볼 수 있다. 즉, 1번의 작가의 말에서 언급한 전혀 다른 목적으로 들어갔다가 나왔다는 말은 카사노는 퍼그와 자하드가 쪽이 아닌 아나키즘적 사고로 탑을 이끌기 위해 행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카사노는 왜 아나키즘으로 빠지게 되었으며 3번에서 언급한 문장은 이 글과 무슨 관련이 있는가?

 

 작가가 언급한 신의 탑의 주제는 사랑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간혹 이 언급을 통해 신게에선 비꼼의 의미로 쓰일때도 있지만, 어쨌든 신의 탑 전체를 관통하는 대 주제이며 이것은 주인공인 밤이라는 캐릭터와 라헬의 대비를 통해 극대화 된다(나중에 이 부분은 따로 상세히 다뤄볼 예정). 

 

 그런데, 이 사랑이라는 주제는 주인공인 밤만을 통해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조연들을 통해서도 나타나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호량(베니아미노 일마르)이다.

 

 호량과 카사노는 작중에서 나오다시피 공방에서 같은 실험체였다. 둘은 생체 실험 무기 실험을 받았고 양쪽의 악마를 나눠가져서 각각 오른팔의 악마와 왼팔의 악마가 되었다. 그후 헤돈에 의해서 선별된다.

 그러나 그 이후 그들의 행보는 크게 달라진다.

 

  호량은 20층 이후로 탕수육팀을 결성해 탑을 올라가게되고, 카사노는 과거 공방에 대한 비밀을 캐고 소피아를 찾아다니고 라헬팀쪽에 속하게 된다. 그리고 아를렌의 손에서 카사노는 호량과 재회하고 공방전에서 소피아에 대한 비밀을 알게된다.

 

 작중에서 나오듯 두 사람은 소피아에게 배신감을 느끼지만 여기서 결정적인 차이와 선택이 나타난다.

 호량에게는 여고생이라는 캐릭터가 존재했고(또한 탕수육팀), 카사노에게는 없다. 이것이 결정적인 차이이며 두 사람의 선택이 갈리는 계기이다.

 

 호량은 여고생을 이성적으로 좋아한다는 것을 암시하는 장면은 여러 번 나왔다. 그리고 공방전 선상 파티에서 결정적으로 그는 소피아에게서 받은 배신을 팀원들과 고생에 대한 사랑으로 치유받았고 또한 스스로도 사랑이란걸 하고 있다. 그것이 단지 에로스적 의미의 사랑만이 아니라 포괄적인 의미로서의 사랑으로 말이다.

 그 순간부터 호량은 더 이상 과거에 매인 사람이 아니게됐다(사실상 탑을 오를 이유가 사라짐-이 부분은 다른 글에서 다룰 예정).

 

 그러나 카사노에게는 여 고생과 같은 캐릭터도 없고, 탕수육팀 같은 감정을 느낄 팀원도 없다.

 카사노는 결국 소피아에 대한 마지막 희망까지도 부서진 캐릭터로 묘사된다. 이것이 결국 카사노를 아나키즘적 사고관을 가지게되는 결과로 나타나면서, 호량과 카사노의 선택의 대비를 보여준다(호량은 카사노의 제안을 거절함).

 

 

 필자는 호량의 악마가 카사노에게 가는 과정이 호량이 힘을 뺏기고 정신을 못차리는 결과로 나타나기도 했지만, 다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도 생각한다.

 시동무기를 지칭하는 악마가 아니라, 과거에 대한 청산과 내면의 응어리에 대한 부분을 시동무기인 악마로 형상화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호량에게 시동무기를 뺏은 마음을 잃은(과거에 의해 강한 상실감을 경험한) 카사노는 힘을 얻어서 탑을 올라갈 동력인 양팔의 악마로서 거듭나지만, 호량은 사랑으로 마음을 채우지만 악마는 없어진다. 악마를 뺏기면서 호량은 탑을 올라갈 원동력을 잃고 혼수상태에 가깝게 잠들어버린다.

 이렇게 보면 확실히 대비가 느껴지지않는가?

 

 

열차를 내린 카사노는 호량에게 갔는지 어떻게 됐는지 아직 안나오지만, 앞으로 아나키스트 카사노의 행보가 기대된다.

 

 

 

 

 

급 마무리 ㅈㅅ...

 

옛날글을 복기한거라 결말이 기억이 안나네요;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2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아이k
내가 보기엔 나 불행하게 만든놈들 이용해서 지들끼리 다 망했음 좋겠다 하면서 첨벙거리는 올챙이같음. 누가 구제해줄진 모르지만 분량만 많이 안 잡아먹었음 좋겠다.
2019-01-06 23:09:35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는 공간입니다.
츄잉
2012-09-06 0 0
654 다이스  
[4부 77화]요환의 변절,동태의 폭주 조짐 [1]
다이스지은
2019-05-05 0-0 357
653 다이스  
[4부 76화] [1]
다이스지은
2019-04-28 0-0 271
652 다이스  
지은이 트라우마 발작 ㅠㅠ [2]
다이스지은
2019-04-28 2-0 1022
651 다이스  
[4부 76화]
다이스지은
2019-04-21 0-0 294
650 다이스  
[4부 75화] 진짜 사망? [2]
다이스지은
2019-04-14 0-0 704
649 다이스  
[다이스]지은이가 동태미오를 향해 다시 칼을 집어들었던 이유를 분석
다이스지은
2019-04-09 0-0 444
648 연구  
[슈퍼스트링][테러맨] 레이몬드 퓨리의 행적에 대한 추측
13SJ
2019-04-08 0-0 512
647 다이스  
[4부 74화] 스테이지 변경 [2]
다이스지은
2019-04-07 0-0 314
646 연구  
헬퍼 - 광남이의 풀 전력상태는 단 한번도 나오지 않았다 [2]
칭키스컨
2019-04-01 0-0 1034
645 다이스  
과연 정석순과 유사했던 캐릭은 지은이었을까? [1]
다이스지은
2019-03-31 0-0 379
644 다이스  
[4부 73화] 정당방위?
다이스지은
2019-03-31 0-0 420
643 다이스  
이번화 지은이 표정 모음.jpg [3]
다이스지은
2019-03-31 0-0 1241
642 신의탑  
슬레이어 이모르트에 대한 고찰 [15]
문이나
2019-03-29 7-0 3072
641 연구  
민백두 유니버스 가상 캐스팅
대부님
2019-03-25 0-0 417
640 쿠베라  
(장문주의) 판타지 로맨스 쿠베라 - 간다르바를 미워할 수 없는 이유 [10]
보추잠자리
2019-03-03 4-0 1484
639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2]
류기찬
2019-02-18 2-0 1782
638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2019-02-07 4-0 1593
637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2019-02-06 3-0 1583
636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2019-02-06 1-0 1338
635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2019-02-04 0-0 738
634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2019-01-31 0-0 1154
633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6]
류기찬
2019-01-28 3-3 1797
632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2019-01-27 0-0 475
631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2019-01-27 0-0 548
    
1 [2][3][4][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