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다이스지은 | L:7/A:391
LV15 | Exp.75%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321 | 작성일 2019-02-04 01:30:11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71화에 등장한 그 미오는 당연히 지은이가 맞았습니다.
 
왜 리즈시절의 미오의 외모를 한채 나타난지는 알 수없지만
 
얼굴을 숨겨야하는 트라우마가 발작한 것이다라고는 유추할 수 있죠.
 

 
 
지난밤 지은에게 무슨일이 있었던 걸까요?
 
휘청거리더니 이내 동태에게 쓰러져 기대고 맙니다.
 
 
 
저 짤로 비교해보니 분명 키는 지은이가 훨신 컸는데 손이나 얼굴등 덩치는 동태가 커보이네요.ㅋ
 

 

 
 
 
그리고 동태쪽으로 쓰러진 지은이는 그대로 기절하고 맙니다.
 
정신을 잃은 저 표정만 봐도 지난밤에 무슨 심한 고생을 했음이 보여지네요..
 
뉴스로 얼굴이 퍼진뒤 계속해서 얼굴을 숨기느랴 도망쳐다녓던건지
 
아니면 은주에게 패배해 다이스를 많이 잃고 약해져 다이서들에게 쫓겼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급한대로 미오의 집에 지은이를 드러눕히는데
 
아무리봐도 야속해보이는 동태의 대사.
 
정황상 지은이의 뉴스도 봤으며 지은이를 보고 [마스크를 잃은채 밤새 사방을 해맸다]라는 유추를 하는거 보아
 
지은이가 어떤 상황에 쳐했었는지 알고있었다는식으로 유추가 되는데..
 
아무리 납득하려해도 동태가 지은이를 저렇게까지 방치한 부분은 납득이 안되네요.
 
몇번이나 강조했듯 지은이는 동태를 몇번이나 구해준 은인이었을뿐더러 미오를 구하는데까지 도움을 줬죠.
 
배틀로얄이라는 룰 안에서 자신의 은인이 1주일간 어떤 상황에 쳐했을지도 모르는데 방치한다는건 참 납득이 안갑니다.
 
그리곤 끝까지 무관심으로 일삼다가 지은이가 직접 찾아오게 만들었죠.
 
 
자신이 도움을 줬던 사람에게 제발로 찾아가 도움을 요청하는 지은이의 심정은 얼마나 비참했을까요.
 
 

 
 
그리고 미오는 지은이를 위한 생필품을 사오라 동태에를 심부름 보냅니다.

 
 
 
그 사이에 지은의 가방을 뒤적이다 피 묻은 식칼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 사이에 은주는 엑스에게 가서 룰을 바꿔달라 요쳥하는데
 
은주의 이 모습이 예전의 그 답답하던 모습으로 돌아온것 같아 살짝 안타까웠습니다.
 
지은이와 골목에서 만났을쯤엔 신념도 어느정도 바뀌어가며 현실적인 다이서로 변모해가는게 보였는데
 
룰이 잔인하다며 쫄래쫄래 엑스를 쫓아가 따지는 모습은 또 예전의 바른소녀로 돌아간 느낌이었어요.
 
흠...
 
 

 
 
 
 
그리고 다시 장면이 전환되어 지은이가 잠에서 깨어나는데
 
 

 
 
 
예사롭지 않은 모습으로 식칼을 쥔채 다짜고짜 지은에게 따지는 미오입니다.
 

 

 
 
 
 
위압적인 미오의 대사를 볼때 아무래도 둘의 사이가 역시 좋게 진행될것 같진 않네요..
 
미오 입장에서도 자신의 트라우마인 얼굴로 다가온 지은이가 아니꼽게 보일수는 있지만..
 
미오 자신에게 지은이가 어떤 존재였는지를 생각해보면 미오의 지금 태도가 썩 마음에 들진 않습니다.
 
첫만남때부터 힘없던 지은이를 PK하거나 데리고놀려고 했으며, 1차전에서 살아남자 경악하고
 
나중엔 오히려 도움까지 받았었죠. 그런 사람이 절박하게 찾아왔다면 미안함과 고마움이 앞서는게 당연한것을..
 
저렇게 칼을 든채 위협적으로 다가오는 미오의 태도는 역시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흐지부지됐던 미오vs지은의 갈등에 다시 불이 지펴지는건 맘에드네요..
 
굳이 미오를 변호해본다면 가방속에서 피묻은 칼이 나왔으니 경계할수도 있긴 하죠...
 
그렇지만 지금까지 미오가 지은이에게 해왔던 짓, 지은이가 미오에게 준 도움등을 고려하면 역시 미오가 큰 잘못을 하고있다고 보네요.
 
일부러 지은이와 쇼부치려고 동태를 심부름 보낸것 같기도 합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AshRoller
그냥 동미지 셋다 뒤져야 세계가 평화로움

셋다 대가리 다이스 되서 뒤졌으면
2019-02-04 01:56:00
[추천0]
[L:44/A:398]
IMAS
이번화에서 어이없었떤건 쓰러진애 꺠자마자 칼들고 따지고드는 미오 모습 자체가 너무 역겨웠음
2019-02-12 08:22:23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는 공간입니다.
츄잉
2012-09-06 0 0
643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류기찬
2019-02-18 2-0 258
642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2019-02-07 4-0 582
641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2019-02-06 2-0 704
640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2019-02-06 1-0 555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2019-02-04 0-0 321
638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2019-01-31 0-0 620
637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4]
류기찬
2019-01-28 3-3 783
636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2019-01-27 0-0 206
635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2019-01-27 0-0 261
634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2019-01-26 0-0 203
633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2019-01-21 0-0 521
632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2019-01-21 0-0 323
631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2019-01-21 3-0 765
630 신의탑  
화련은 성경 속의 '레아'일 것이다. [21]
사푸
2019-01-08 9-0 2739
629 신의탑  
1부 캐릭터 악령은 절대로 엑스트라가 아닐 것이다 [10]
부처도선다
2019-01-07 1-0 2528
628 신의탑  
앞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큰 틀에서의 예측 [3]
Rubinstein
2019-01-06 2-0 1882
627 신의탑  
카사노에 대한 고찰 [2]
무한라크교
2019-01-06 2-0 1599
626 쿠베라  
[인물비교] 쿠베라 리즈와 투린 투람바르
꽐루
2019-01-01 3-0 977
625 다이스  
[다이스 4부 67화] 너무나도 잔인한 전개 [10]
다이스지은
2019-01-01 0-0 588
624 쿠베라  
태릴이의 짝사랑이 간다르바인 이유 [6]
꽐루
2018-12-23 2-0 1411
623 갓오하  
[갓게연구] 박무봉이란? (계획 편) [31]
박용제
2018-12-22 7-3 1257
622 고수  
류기운 작가님의 장치 : 패배 플래그 분석 [5]
희은
2018-12-12 2-2 1862
621 다이스  
[4부 63화] 지은이와 은주 II
다이스지은
2018-12-02 0-0 460
620 고수  
환사의 비원과 문 ,그리고 '고수'의 전개는 어떻게 될 것인가 ..TXT [1]
반투페온
2018-11-27 1-1 1716
    
1 [2][3][4][5][6][7][8][9][10]..[2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