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4부 73화] 정당방위?
다이스지은 | L:28/A:396
LV17 | Exp.38%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296 | 작성일 2019-03-31 17:52:11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4부 73화] 정당방위?

휴재 복귀후의 첫화라 그런지 은근 분량도 많고 내용도 많았습니다.
 
은주 사이드, 약간의 수영사이드, 그리고 미오,지은 사이드 3개의 내용으로 전개되었는데
 
고대했던 내용이 미오와 지은의 이야기였고 또 이번화의 주된 스토리였으니 미오,지은쪽에 집중해서 리뷰해보겠습니다.

 

 

 

 

 

지난편에서 막 깨어난 지은 앞에 불안하게 칼을 들고있던 미오의 태도가 현실이 됩니다.
 
위협적인 어투로 지은이를 압박하고 지은이는 불안에 떠네요..
 
 
 
 
역시 찌질한 표정이 잘 어울리는 지은이..

 

 

 

 

 

 

 

역시 미오를 자극한건 지은이가 자신의 모습으로 찾아왔었기 때문인데..
 
그렇다한들 미오의 지금 행동에 정당성이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애초에 지은이가 미오 얼굴로 나타난 전개도 작위적이구요.

 

 

 

 

 

미오는 아예 지은이와의 관계를 선그어 버리네요..
 
그래도 추측하자면 토너먼트가 일단락 된 뒤 다이서들이 해산했을때 지은이가 완전히 파티를 끊겠다는 선언이라도 햇었나 봅니다.
 
지은이 팬 입장에서는 자기가 미오동태를 실컷 도와주고도 관계를 끊어버린 지은이의 행동이 이해가 가질 않는군요.
 
파티를 게속 유지해 도움을 받을법한도 한데 말이죠

 

 

 

 
 
그렇지만 심적으로 너무나도 힘들었던 지은이는
 
감정으로라도 미오에게 호소해보려 합니다.
 
하지만 미오에겐 씨알도 먹히지 않고 더욱더 위협을 가하는데..
 
 
 
 
 
저렇게까지 차갑게 내치는 미오가 참 야속합니다.
 
지은이는 마지막 동아줄이라는 심정으로 동태와 미오를 찾아온건데..
 
자기가 목숨걸고 도왔던 상대에게 저렇게까지 내쳐지면 어떤 기분일까요..
 
 
 
 
 
 
미오의 심정이 아예 이해가 안가는 것은 아닙니다.
 
결국 다이스 싸움에선 한명만 살아 남아야 하기에
 
동태는 무조건 지은이를 도울테니까.. 결국 방해물인 셈이죠
 
근데 미오의 대사에서 솔직히 지은이에 대한 질투심도 느껴진게 사실입니다.
첫만남때부터 지은이의 외모를 의식했고 은근 질투했으니까요.
 
 
 
 
 
 
미오와 지은 사이의 관계를 완전히 종지부 찍는 대사.
 
과거를 끌어안고 지금처럼 살아가라는 말은 지은이에게 너무나도 가혹한 말입니다.
 
그렇지만 그러지 않는다면 결국 동태와 싸워야하기에 결국 미오,지은의 사이는 지금처럼 평행성을 향할 수 밖에 없는거죠.
 
 
 
 
 
 
결국 적이 될 수 밖에 없다고 판단한 미오는 지은이를 죽이려 합니다.
 
이번화 베댓 반응들을 보면 너무나도 선을 넘은 행동임이 분명하죠.
 
물론 룰도 룰이지만 지금까지 지은이가 동태,미오에게 준 은혜를 생각한다면 말입니다.
 
지은이는 동태를 몇버이나 구해주었고
 
자신을 죽이려 든 미오에게 별다른 보복도 없이 치료하며 협력해주었습니다.
 
그런 상대가 힘들어서 찾아왔는데 죽이려한다... 
 
과연 지은이의 심정은 어떨지.. 과연 더 이상 누군가를 믿고 의지할 수 있을까요?  
 
 
 
 
 
다행히 타이밍 좋게 동태가 난입하여 미오를 제지합니다.

 

 

 

 

 

그리고 엑스를 찾아간 은주쪽에선
 
절박한 일반 다이서들까지 몰려옵니다.
 
 
은주는 엑스에게 룰을 멈추라고 하지만 엑스와 최현은 뭔가 다음 계획을 준비하는듯 하네요.
 
 
 

 

 

 

 

미오의 말을 들어보니 동태를 심부름 보냈던건 정말 지은이를 원활히 해치기 위해서, 일부러 동태를 떨어뜨려 놓음이 맞았네요..
 
 
뭐 미오는 자기 나름대로의 배려를 한거겠죠.

 

 

 

 

 

미오와 동태가 언쟁을 하는 와중에 지은이의 핸드폰에 추가룰이 공지됩니다.

 

 

 

 

 

 

A랭커 1킬에 12시간 수명 연장이라고 해석 해야하나요?
 
뭐 좋은건가.. 고작 12시간인데?

 

 

 

 

 

 

그리고 미오와 동태가 언쟁을 하는 와중에 지은이는 다시 칼을 집어 듭니다..

 

 

 

 

 

그리고 미오가 그 모습을 보게되는데
 
미오가 먼저 지은이를 죽이려했다지만
 
지은이 또한 미오뿐만이 아닌 동태를 노리려고 한 행동이었다면 100% 면죄부를 쥐어줄 순 없는 상황이네요..
 
 
 

 

 

 

 

 

뭔가 위협을 느낀 미오가 지은에게 달려들고
 
지은이 또한 당황하면서 둘이 뒤엉키게 되는데..
 
 
 

 

 

결국은 지은이가 미오를 찌르면서 이번편이 끝나고 맙니다..
 
 
 
 
 
 
 
개인적으로 지은이가 미오를 공격한것에 대해선 통쾌하다고 느끼는 부분입니다만...
 
뭐 여러번 언급했듯이 예전부터 미오가 지은이를 괴롭혀왔고 오히려 도움을 받았음에도 지은이를 버려둔채, 그리고 이번편에선 아예 죽이려고까지 했으니까요.
 
그렇지만 찝찝한 점은 정말 그간 당한것에 대한 보복이 아닌 동태를 노리려다가(확실하진 않지만) 우발적으로 미오를 찔러버린 상황이라는것.(이건 베댓에서도 언급됐었네요)
 
 
이번 싸움의 잘잘못을 따지자면 미오의 잘못이 90, 지은이 10정도라고 생각되는데..
 
만약 미오가 지은이를 호의적으로 대했다면 룰이 바뀌었다 한들 지은이가 칼을 집어들었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지은이가 다시 칼을 집어든건 절박함도 절박함이지만 자신이 도왔던 미오에게 버려짐으로써 배신감도 한몫했다고 보거든요.
 
마지막 희망으로 동태미오를 찾아왔는데 냉정하게 내쳐지고 칼로 위협까지 받은 지은이의 감정을 생각해보면 팬심이 아니더라도 편을 들어주고 싶은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지은이가 미오를 찌른 상황이 통쾌하면서도 지은이에게 득이 될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정당방위에 가깝긴 하지만 저 자리에 있는 동태가 지은이를 어떻게 대할지..
 
동태는 미오가 지은이를 죽이려던 장면을 목격했죠.
 

과연 지은이에게 보복을 가하게 될까요? 

 
이번에 동태마저 지은이에게 등을 돌리게 된다면 정말 지은이는 다시 일어설 수 없게 되버릴것 같습니다.
 
상황이 꼬여도 너무 꼬여버렸네요./
 
 
 
 
 
그리고 동태가 이런 대사를 내뱉음으로써 완전히 예전 이상적인 목표를 버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주인공마저 이기적인 선택을 한다면 정말 다이서 모두의 해피엔딩을 없을지도..
 
동태은주미오지은 주요 주인공들만큼은 행복해졌으면 하는데
 
 
 
 
 
 
 
이번화에서 가장 좋았던 컷은 울먹이는 지은이의 모습..
 
정말 지은이의 절박한 심정이 와닿는 표정묘사였네요.
 
그리고 미오의 대사가 지은이의 결말을 암시하는듯 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지은이는 자신의 과거를 끌어안지 못하면 해피엔딩이 될 수 없을것 같은 암시같아요.
 
그리고 만약 미오가 저 말을 하지만 않았어도 지은이가 다시 칼을 집어들지는 않았을거라 생각합니다.
저 말이 지은이의 감정을 뒤흔든 트리거였던듯..
 
 
 
근데 미오는 어떻게 지은이의 과거를 알고 있는 건가요?
 
상처를 치료해줄때도 지은이의 과거를 몰랐었고, 그 이후에 따로 만남이 없었으며 동태 독백으로 미오가 지은의 과거를 묻지도 않았다고 했었는데..
 
 
지은이가 누군가에게 과거를 털어 놓는건 아주 중요한 소재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소모되는건지..
 
아님 동태미오 둘 다 지은이의 뉴스와 유튜브 영상을 본걸 수 도 있겟네요.
 
그걸 봤음에도 지은이를 방치한건역시 쉴드불가ㅜㅜㅜ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는 공간입니다.
츄잉
2012-09-06 0 0
653 다이스  
[4부 75화] 진짜 사망? [1]
다이스지은
2019-04-14 0-0 362
652 다이스  
[다이스]지은이가 동태미오를 향해 다시 칼을 집어들었던 이유를 분석
다이스지은
2019-04-09 0-0 238
651 연구  
[슈퍼스트링][테러맨] 레이몬드 퓨리의 행적에 대한 추측
13SJ
2019-04-08 0-0 294
650 다이스  
[4부 74화] 스테이지 변경 [2]
다이스지은
2019-04-07 0-0 152
649 연구  
헬퍼 - 광남이의 풀 전력상태는 단 한번도 나오지 않았다 [2]
칭키스컨
2019-04-01 0-0 796
648 다이스  
과연 정석순과 유사했던 캐릭은 지은이었을까? [1]
다이스지은
2019-03-31 0-0 250
다이스  
[4부 73화] 정당방위?
다이스지은
2019-03-31 0-0 296
646 다이스  
이번화 지은이 표정 모음.jpg [3]
다이스지은
2019-03-31 0-0 1048
645 신의탑  
슬레이어 이모르트에 대한 고찰 [15]
문이나
2019-03-29 7-0 1993
644 연구  
민백두 유니버스 가상 캐스팅
대부님
2019-03-25 0-0 291
643 쿠베라  
(장문주의) 판타지 로맨스 쿠베라 - 간다르바를 미워할 수 없는 이유 [10]
보추잠자리
2019-03-03 4-0 1184
642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2]
류기찬
2019-02-18 2-0 1446
641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2019-02-07 4-0 1320
640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2019-02-06 3-0 1348
639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2019-02-06 1-0 1088
638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2019-02-04 0-0 633
637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2019-01-31 0-0 946
636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6]
류기찬
2019-01-28 3-3 1475
635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2019-01-27 0-0 376
634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2019-01-27 0-0 452
633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2019-01-26 0-0 351
632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2019-01-21 0-0 705
631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2019-01-21 0-0 498
630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2019-01-21 3-0 1033
    
1 [2][3][4][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