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고수 연구] 강룡과 소진홍, 도겸의 격차, 의도된 것이다?
이성훈 | L:0/A:0
LV35 | Exp.84%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1,289 | 작성일 2018-09-02 13:27:08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고수 연구] 강룡과 소진홍, 도겸의 격차, 의도된 것이다?

 

 

 

 

1부 때는 많은 사람들이 소진홍과 도겸을 강룡의 좋은 라이벌이 될 것으로 예상하셨을 겁니다

그러나 혈비공의 등장 이후 격차가 크게 벌어졌기에 많은 분들이 아쉬워하고 있는데요.

저는 처음부터 강룡의 라이벌로 설정하지 않았다 생각합니다.

 

바로 강룡의 부하관계로 설정했다가 이 글의 요지인데요.

'강호에 이런 녀석들이 얼마나 더 있을지...'

그러면 이런 대사를 왜 넣은 것일까? 궁금하시죠?

함께 들어가볼까요?

 

 

대부분 이 대사를

'파천문을 다시 세웠으면 소진홍전처럼 좋은 승부가 많아서 재밌었겠지?'

이렇게 해석하고 있는데 제 생각은 다릅니다

 

소진홍 도겸 무명 등을 마치 파천신군이 사천왕을 부리듯 부하로 삼겠다는 것이죠

 

파천문을 다시 세워서 소진홍 등의 고수를 찾겠다는 것이 아니라,

소진홍과 함께 파천문을 세우고 소진홍에게 감투 자리를 하나 주겠다 이런 뜻으로 보입니다.

지금의 파밸을 보면 오히려 이게 맞는 해석 같습니다.

 

 

이렇게 되면 제운강을 왜 죽였는지에 대한 의문이 풀립니다.

그는 강하지만, 이미 환사와 혈비에 대한 충성심 때문에 부하로 만들 수 없기 때문이죠

무명은 충성심이 얕았고, 자신의 편에 서 줄 수 있기 때문에 살려둔 것입니다.

 

 

어차피 소진홍 도겸 무명 다 같이 덤벼도 강룡이 개털텐데? 뭐하러 부하로 만드냐?

이런 생각을 하시는 분, 당연히 있겠지요.

 

그러나 이미 그 파워 밸런스로 조직을 이룬 집단이 있습니다.

 

바로 아수라혈교.

아무리 대주교가 잔월대마 10명보다 강하다 한들,

그 혼자서 중원 무림에 8할의 피해를 입히지는 못했을 겁니다.

 

파천신군 또한 당시 사천왕들과 상당히 수준 차이가 난 것으로 밝혀졌죠

 

 

강룡이 중원 무림의 정복을 꿈꾼다.

이건 너무 간 해석일 수도 있습니다.

 

확실한 건 지금은 쩌리처럼 보이는 소진홍, 도겸은

강룡의 라이벌이 아닌 강룡의 부하로 본다면

그 조직은 오합지졸인 신무림에서

다시 한 번 공포와 힘의 상징이 될 것입니다.

 

 

실제로 파천문을 다시 세운 자가 있었죠

바로 흑룡왕 혈비

그와 천곡칠살의 격차 또한 강룡과 소진홍의 격차와 비슷합니다.

 

어쩌면 그 또한 패도의 길을 꿈꿨을지도 모르나... 

강룡한테 털리는 건 둘째치고 그의 부하들까지 싹 다 털리게 생겼네요

패도의 길에는 강룡이 더 가까운 것일까요.

 

이번에 천곡칠살이 소진홍, 도겸에게 깨지는 그림은

상당히 의미있다고 보여집니다.

 

저래도 강룡에게 상대가 안 될텐데가 아니라

저래야 강룡의 든든한 조력자답지! 정도로 생각을 해 주시면 좋겠네요.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34/A:121]
통독블
그들을 부하로 부릴려면 일단 그 자존심부터 꺽어야할듯
매타작으로 인성 말살시켜야할듯
2018-09-02 14:00:24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는 공간입니다.
츄잉
2012-09-06 0 0
644 쿠베라  
(장문주의) 판타지 로맨스 쿠베라 - 간다르바를 미워할 수 없는 이유 [10]
보추잠자리
2019-03-03 4-0 803
643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2]
류기찬
2019-02-18 2-0 1061
642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2019-02-07 4-0 1076
641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2019-02-06 3-0 1125
640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2019-02-06 1-0 903
639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2019-02-04 0-0 524
638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2019-01-31 0-0 823
637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6]
류기찬
2019-01-28 3-3 1183
636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2019-01-27 0-0 309
635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2019-01-27 0-0 378
634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2019-01-26 0-0 293
633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2019-01-21 0-0 625
632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2019-01-21 0-0 429
631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2019-01-21 3-0 917
630 신의탑  
화련은 성경 속의 '레아'일 것이다. [21]
사푸
2019-01-08 9-0 3192
629 신의탑  
1부 캐릭터 악령은 절대로 엑스트라가 아닐 것이다 [10]
부처도선다
2019-01-07 1-0 3071
628 신의탑  
앞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큰 틀에서의 예측 [3]
Rubinstein
2019-01-06 2-0 2154
627 신의탑  
카사노에 대한 고찰 [2]
무한라크교
2019-01-06 2-0 1818
626 쿠베라  
[인물비교] 쿠베라 리즈와 투린 투람바르
꽐루
2019-01-01 3-0 1086
625 다이스  
[다이스 4부 67화] 너무나도 잔인한 전개 [10]
다이스지은
2019-01-01 0-0 647
624 쿠베라  
태릴이의 짝사랑이 간다르바인 이유 [6]
꽐루
2018-12-23 2-0 1566
623 갓오하  
[갓게연구] 박무봉이란? (계획 편) [31]
박용제
2018-12-22 7-3 1443
622 고수  
류기운 작가님의 장치 : 패배 플래그 분석 [5]
희은
2018-12-12 2-2 2032
621 다이스  
[4부 63화] 지은이와 은주 II
다이스지은
2018-12-02 0-0 510
    
1 [2][3][4][5][6][7][8][9][10]..[2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