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그날 밤 대문 밖에선
playcast | L:39/A:518
1,808/2,590
LV129 | Exp.69%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44 | 작성일 2020-05-23 05:38:29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컬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날 밤 대문 밖에선

회사 선배님[男]이 겪으신 이야기입니다.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 좀 놀던[...] 친구들과 밤새 음주가무를 즐기다가 새벽이 되어 차가 끊기자 아지트화[化] 되어 있었던 한 친구의 집으로 다들 몰려가게 되었더랍니다. 그 집은 친구의 부모님이 주인댁으로 있는 단독 주택이었고, 반지하방 하나를 비워두고 있는 상태였기에 자연스럽게 그 곳이 친구들끼리의 아지트화(化)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여름밤이었기에 창문을 활짝 열어두고, 방에서 화투나 카드 놀이를 시작한 그들은 뭔가 [쿵]하는 소리가 밖에서 들렸지만 창문으로 슥 내다보는 정도로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취객이 바닥에라도 넘어졌나- 하는 정도로만 생각하고 말이죠.

새벽이 깊어가던 2시쯤 되는 시각. 한참동안 친구들과 음주수다를 즐기고 있던 그들은 이상한 소리를 듣게 되었다고 합니다.

[음.. 으음... 으으음... 아.. 음....]

허스키하고 드문드문한 신음소리를 듣고 한창 왕성할[...] 나이의 그들은 창문이 맞닿아 있는 옆집(역시나 반지하)에서 연인들의 사랑행각 중의 소리로 듣고 매우 욕을 퍼부었답니다. 그리고 몇분 뒤, 잠잠해졌다 싶어 곧 잊고 다시 그들은 자신들의 놀이에 열중했고. 한시간쯤 뒤에 다시 그 소리가 들려왔답니다.

[으으... 으으음... 으윽.... 음...]

또 시작인가 싶어 짜증이 났지만 어쩔 수도 없는 노릇이라 그들은 무시한 채로 놀다보니 어느새 다시 잠잠해졌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새벽 4시경에 그 소리가 또 들려왔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신음 소리에 뭔가 말소리가 섞여 들렸는데, 웅얼웅얼 하는 소리임에도 상당히 가까이서 뚜렷하게 지하방에까지 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밤새도록 지겹게도 한다 싶어서 그들은 이젠 웃어넘기고는 조금 있으면 차가 다닐 시간이니 첫 차 타고 집에 들렀다 등교하자는 얘길 했더랍니다. 그리고 새벽 5시쯤, 슬슬 첫 차가 다니겠다 싶어 모두 밖으로 나왔는데 대문쪽에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뭔가 싶어서 대문을 열고 나갔더니 경찰과 동네 사람들 몇명이 나와 있었는데, 그들은 놀라운 상황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옆집에서 한 남자가 투신 자살을 한 것입니다. 머리부터 떨어져서...

선배님과 그 친구들은 밤새 내내 죽어가는 사람의 목소리를 듣고 있었던 것입니다. 아니, 이미 죽은 사람의 말소리를 들은 것이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봐... 나 머리가 깨졌어... 아파... 죽을 것 같아... 도와줘.. 누군가 옆에 있어...]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Marik
무섭네요
2020-05-23 21:23:27
추천0
[L:7/A:303]
쥬프
마지막 말은 어떻게 알았지;
2020-05-23 23:31:59
추천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포미스터리와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됩니다. [32]
츄잉
2012-02-15 8 0
4632
유체이탈
playcast
2020-06-04 0-0 25
4631
강당
playcast
2020-06-04 0-0 34
4630
야근
playcast
2020-06-04 0-0 29
4629
동생의 병
playcast
2020-06-04 0-0 31
4628
컴퓨터실
playcast
2020-06-04 0-0 33
4627
이사 간 집에서 일어난 일
playcast
2020-06-03 0-0 39
4626
꿈 속의 할머니
playcast
2020-06-03 0-0 33
4625
한복
playcast
2020-06-03 0-0 32
4624
전생?
playcast
2020-06-03 0-0 33
4623
달걀귀신
playcast
2020-06-03 0-0 33
4622
엘리베이터
playcast
2020-06-02 0-0 40
4621
당직근무
playcast
2020-06-02 0-0 22
4620
playcast
2020-06-02 0-0 17
4619
물건
playcast
2020-06-02 0-0 15
4618
playcast
2020-06-02 0-0 19
4617
실존하는 장신귀[長身鬼](대구 모아파트 4년전 100%실화)
공포쥉이
2020-06-01 0-0 25
4616
취직 2 [1]
나가토유키
2020-06-01 0-0 27
4615
어느모텔에서 일어난 괴담 [1]
공포쥉이
2020-06-01 0-0 57
4614
취직 1 [3]
나가토유키
2020-05-31 0-0 25
4613
검은 토끼님의 열두번째 이야기 2 (사진 주의) [1]
나가토유키
2020-05-31 0-0 37
4612
검은 토끼님의 열두번째 이야기 1
나가토유키
2020-05-31 0-0 21
4611
검은 토끼의 열한번째 이야기 2 (사진 주의) [1]
나가토유키
2020-05-31 0-0 23
4610
검은 토끼의 열한번째 이야기 1 [1]
나가토유키
2020-05-31 0-0 17
4609
검은 토끼의 열번째 이야기 2 (사진 주의) [1]
나가토유키
2020-05-30 0-0 28
    
1
2
3
4
5
6
7
8
9
10
>
>>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