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격주] 격주 츄잉 5호
헬릭스컨텐 | L:0/A:0
47/490
LV24 | Exp.9%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15 | 조회 768 | 작성일 2020-11-08 23:13:30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컬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곡정보 - 꽃이 피는 첫걸음 OP

nano.RIPE - 용모 워프(面影ワープ)

 

 

 

 

 

<AI가 '마왕성에서 잘자요' 오프닝을 불러보았다>

 

 

 

 

 

 <코믹스 리뷰>

 

 

 

<목요일의 플루트, 그래도 마을은 돌아간다, 외천루> 작가 이시구로 마사카즈 신작!  

오늘 추천할 만화는  <천국대마경> 이라는 만화입니다. 저는 사실 이 작가님의 작품은 천국대마경이 처음이에요 

목요일의 플루트라는 만화가 유명해서 이름만 알고있었지 본적은 없었거든요 제가 이 만화를 고른이유는 장르가 포스트 아포칼립스라는 문구 하나만으로 

 골랐습니다. 일단 1권을 본 총평은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림체가 너무 동글동글 해서 포스트 아포칼립스랑 어울릴까?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오히려 이런 그림체라 더 몰입감이 좋았던거 같습니다.

일단 만화의 첫 시작은 외부와 단절된 공간에 어린아이들이 제복을 입고 교육을 받는듯한 장소가 있습니다.

여기서 약간 < 약속의 네버랜드>라는 작품이랑 배경설정이 비슷한거 같다고 느꼈습니다.

아이들은 매일 정해진 시간마다 정해진 교육을 받고 테스트를 치룹니다.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에서 교육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더라구요 

 1권의 내용은 외부와 단절된 공간에 아이들중 미미히메라는 예지같은 능력이 있는 아이가 

토키오라는 소년에게 언젠간 토키오와 똑같은 모습을 한 사람이 자신을 구하러 온다는 예지를 합니다.

 그걸들은 토키오는 시설의 책임자처럼 보이는 노인에게 이곳의 밖에도 또 다른 밖이 있느냐 질문하였고 노인은 있다고 답합니다.

 사실 1권의 내용은 조금 불친절한게 세계관의 설명을 따로해주지 않고 상황을 보여주며 독자들에게 인식시키듯이 보여줍니다.

 세계가 왜 망했는지 또 사람들이 왜 죽었는지 또 괴물도 아무 설명이나 예고 없이 자연스레 등장합니다.

초반에는 토키오라는 소년을 보여주다가 1화가 끝난후 시점은 미미히메가 말했던 토키오와 꼭 닮은 토키오보단 조금큰 소년으로 바뀝니다.

 아무래도 기다리는 입장인 토키오보다는  찾아가는 인물이 훨씬더 보는재미가 있으니 그런거같습니다.

일단 총평은 상당히 재밌습니다. 포스트 아포칼립스물을 좋아한다면 믿고 사도되실거같습니다.

 

2권구매의사-있음

 

<영화 리뷰>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시놉시스

1968년 시카고,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평화롭게 시작했던 반전 시위가 경찰 및 주 방위군과 대치하는 폭력 시위로 변하면서 7명의 시위 주동자 시카고 7’이 기소되었던 악명 높은 재판을 다룬 이야기

- 네이버 영화

 

 감독

- 에런 소킨

 

출연

- 야히야 압둘 마틴 2

- 샤샤 바론 코헨

- 에디 레드메인

- 조셉 고든레빗

- 마크 라이언스

- 마이클 키튼 외

 

개봉일

- 극장: 2020107(제한적 개봉)

- 넷플릭스: 20201016

 

 

 

 

소개

 

1968년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열린 반전시위가 경찰과 주방위군과 시위대가 대치하게 되며 유혈사태가 발생하였고, 7명의 시위 주동자 '시카고 7' 흑표당 창립자인 바비 실이 기소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오늘 소개시켜드릴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은 바로 이들을 대상으로 한 악명 높은 재판을 배경으로 한 실화 바탕의 법정 스릴러 영화입니다. 원래 파라마운트 픽쳐스에서 배급할 예정의 영화였으나 코로나 19로 인하여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상태이며,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감독, 각본가 에런 소킨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머니볼>, <뉴스룸> 등의 각본가로 유명하며, 영화 <소셜 네트워크>로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한 할리우드의 유명 각본가이자 감독인 에런 소킨의 <몰리스 게임>에 이은 두번째 장편 연출작입니다.

 

 

 

 

원래 이 영화는 2007년 에런 소킨의 각본을 바탕으로 스티븐 스필버그가 감독을 맡을 예정이었고, 히스 레저, 윌 스미스 등의 배우를 캐스팅할 예정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예산 문제와 이런저런 사정으로 인해 프로젝트가 엎어졌죠. 결국 수년 후파라마운트 픽쳐스가 배급권을 가지게 되며 다시 프로젝트를 개시하였고, <몰리스 게임>을 본 스필버그 감독이 소킨에게 감독직도 제안하면서 영화가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캐스팅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의 또다른 주목할 점은 바로 화려한 캐스팅에 있습니다.

 

<레미제라블>, <신비한 동물사전>으로 유명하며, <사랑에 대한 모든 것>에서 스티븐 호킹을 연기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에디 레드메인이 '시카고 7' 중 한명인 '톰 헤이든' 역할을, <보랏>, <독재자>로 유명한 사샤 바론 코헨이 '시카고 7''애비 호프먼' 역할을 맡았으며, <아쿠아맨>의 빌런 '블랙만타'로 유명한 야히아 압둘 마틴 2세가 흑표당의 '바비 실' 역할을, <500일의 썸머>,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조셉 고든레빗이 '리처드 H. 슐츠' 검사 역할을, <스파이 브릿지>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마크 라이언스가 변호사 '빌 컨슬러' 역할을 맡았답니다.

 

 

 

 

 

총평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은 눈을 즐겁게 하는 액션보다는 법정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기에 시놉시스만 보면 자칫 지루한 영화처럼 보여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명배우들이 펼치는 명연기, 영화 <소셜 네트워크>를 연상시키는 빠르고 능수능란한 편집과 연출, 그리고 아카데미 수상 각본가의 각본을 바탕으로 한 치열하고, 실제 같은 느낌의 법정 공방전을 보다 보면 전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을 것입니다.

 

미국에서 일어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영화이지만 정부의 부조리에 대항하는 법정 스릴러라는 소재 때문인지 국내 영화인 , <변호인> 등이 연상된다는 평가도 많이 받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국내 관객들도 충분히 공감하고, 몰입하며 볼 수 있는 영화이니 넷플릭스를 이용하는 츄잉 유저분이라면 언젠간 한번쯤 보는 걸 추천 드립니다.

개추
|
추천
15
반대 0
신고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68/A:601]
네티
영화 리뷰는 첨 들어가는 것 같네용. 줄거리 간략히 소개? 정리하면 좋을 것 같은데 넷플릭스 잘 몰라서,, 그래두 변호인 언급한 거 덕분에 대충 스토리 예상은 할 수 있긴 한듯. 이미지 활용을 잘 했고 문단도 잘 나눠놔서 보기가 편함.

저 얼마 전에 약속의 네버랜드 유튜브에서 간략히 정리된 영상을 보았는데 설명만 보면 좀 비슷하단 느낌이 드네요.
근데 약속의 네버랜드는 존나 기괴햇음 ㅅㅂ 전 이런거 싫어하는데 좋아하는 사람은 꽤 좋아할거같아요... 그리고 이런 류의 작품들은 왜 세계관이 좆되버렸는지 궁금해서 계속 보게하는 매력이 있는거같긴함. 음 아마 자게놈들이 보면 좋아할듯.(천국대마경얘기임)
아 그리고 유저들에게 추천 받아서 작품 리뷰? 소개하는 코너 잇쓰면 재미나지 않을깝쇼? 내가 좋아하는 작품 컨탄형아들이 리뷰해주면 기대도 되고 좋을거같음 그런 의미로 쿠베라 좀 해주삿새

점점 뭐가 막 늘어나고 볼게 많아지는거 보면 컨탄님들 인원 늘어난게 티나나긴하네요 늘 수고하시고 노래 잘 들었어요 보컬로이드같은????같은거 같은데 존나 자연스러움

팀원분들마다 파트 나눠서 하신 것 같아서.. 정성이 보이는데 일일이 다 보고 소감을 못남겨드리는게 좀 죄송함..
2020-11-09 01:00:41
추천0
잠자는고래
얘가정성들인거첨보넵ㅇㅇ
2020-11-09 17:31:42
추천0
[L:46/A:201]
뇌신님
칭찬 감사합니다 ㅎㅎ
2020-11-10 22:49:54
추천0
[L:46/A:516]
줄리엣
영화 코너도 생겼네요! 아주 잘 보고 갑니다
2020-11-09 10:53:04
추천0
[L:54/A:428]
파라스
헐 우와... 볼거리가 매우 많네여!! 잘봣습니당 ㅎ
덕분에 볼만한 애니 하나 알아가여! 감사합니당
2020-11-09 15:38:44
추천0
[L:60/A:557]
밀리시타
이잉? 쓰르라미가 없네 무슨기준이요!!
2020-11-10 19:54:32
추천0
[L:27/A:263]
네로네요
일레이나 여신
2020-11-28 08:18:03
추천0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클릭]  /  게시판획득경험치 : 글 20 | 댓글 10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연구리뷰글 츄잉유튜브 영상 선정시 보상에 대한 안내
츄잉
2018-07-21 0 1190
50 월간지  
[격주] 격주 츄잉 6호 [4]
헬릭스컨텐
2020-11-23 10 454
추천리뷰  
[격주] 격주 츄잉 5호 [7]
헬릭스컨텐
2020-11-08 15 768
48 월간지  
[격주] 격주 츄잉 4호 - 캐릭팀 편 [20]
헬릭스컨텐
2020-10-26 14 537
47 추천리뷰  
[격주] 격주 츄잉 3호 - 도움팀편 [16]
헬릭스컨텐
2020-10-13 14 724
46 추천리뷰  
[작품 리뷰] 호시아이의 하늘 2~7화 [8]
헬릭스컨텐
2020-09-29 6 704
45 추천리뷰  
[격주] 격주 츄잉 2호 [7]
헬릭스컨텐
2020-09-27 2 818
44 기타  
[추석특집] 헬릭스팀에게 질문을 해보자 [2]
헬릭스컨텐
2020-09-24 18 686
43 추천리뷰  
[작품 리뷰] 호시아이의 하늘 1화 리뷰 [10]
헬릭스컨텐
2020-09-15 24 1838
42 월간지  
[격주] 격주 츄잉 1호 [6]
헬릭스컨텐
2020-09-13 20 948
41 추천리뷰  
[월간] 2020년 9월호 [3]
헬릭스컨텐
2020-09-03 0 433
40 기타  
[자유 칼럼] 코로나 백신 개발 현황 [3]
헬릭스컨텐
2020-08-20 5 3835
39 추천리뷰  
[자유 칼럼] 달력의 역사 [2]
헬릭스컨텐
2020-08-17 2 611
38 월간지  
[월간] 2020년 8월호 [2]
헬릭스컨텐
2020-08-03 0 615
37 기타  
[자유 칼럼] 원소들이 가진 이름의 기원과 의미 [4]
헬릭스컨텐
2020-07-25 3 1000
36 기타  
[자유 칼럼] 숫자에 숨은 문화 [3]
헬릭스컨텐
2020-07-15 2 791
35 기타  
[일본어] '달이 아름답네요'란? [10]
헬릭스컨텐
2020-07-02 5 1741
34 월간지  
[월간] 2020년 07월호 [2]
헬릭스컨텐
2020-07-02 1 560
33 기타  
[자유 칼럼] 두 가지 역설 [2]
헬릭스컨텐
2020-06-20 1 724
32 추천리뷰  
[작품리뷰] 염소자리 친구 리뷰 [3]
헬릭스컨텐
2020-06-15 5 1054
31 추천리뷰  
[월간] 2020년 06월호 [3]
헬릭스컨텐
2020-06-01 7 790
30 추천리뷰  
[작품 리뷰] 에덴의 우리 리뷰 [9]
헬릭스컨텐
2020-05-15 7 2106
29 월간지  
[월간] 2020년 5월호 [11]
헬릭스컨텐
2020-05-02 6 1065
28 월간지  
[월간] 2020년 4월호 [11]
헬릭스컨텐
2020-03-31 9 1261
27 월간지  
[월간] 2020년 3월호 [13]
헬릭스컨텐
2020-03-02 8 1560
    
1
2
3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