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안개-기형도
멜트릴리스 | L:74/A:374
2,032/4,830
LV241 | Exp.4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74 | 작성일 2019-12-01 00:31:57
[서브캐릭구경ON] [캐릭컬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안개-기형도

1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2

 

이 읍에 처음 와 본 사람은 누구나

거대한 안개의 강을 거쳐야 한다.

앞서간 일행들이 천천히 지워질 때까지

쓸쓸한 가축들처럼 그들은

그 긴 방죽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문득 저 홀로 안개의 빈 구멍 속에

갇혀 있음을 느끼고 경악할 때까지.

 

어떤 날은 두꺼운 공중의 종잇장 위에

노랗고 딱딱한 태양이 걸릴 때까지

안개의 군단(軍團)은 샛강에서 한 발자국도 이동하지 않는다.

출근 길에 늦은 여공들은 깔깔거리며 지나가고

긴 어둠에서 풀려 나는 검고 무뚝뚝한 나무들 사이로

아이들은 느릿느릿 새어 나오는 것이다.

안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음 얼마 동안

보행의 경계심을 늦추는 법이 없지만, 곧 남들처럼

안개 속을 이리저리 뚫고 다닌다. 습관이란

참으로 편리한 것이다. 쉽게 안개와 식구가 되고

멀리 송전탑이 희미한 동체를 드러낼 때까지

그들은 미친 듯이 흘러 다닌다.

 

가끔씩 안개가 끼지 않는 날이면

방죽 위로 걸어가는 얼굴들은 모두 낯설다. 서로를 경계하며

바쁘게 지나가고, 맑고 쓸쓸한 아침들은 그러나

아주 드물다. 이곳은 안개의 성역(聖域)이기 때문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안개는 샛강 위에

한 겹씩 그의 빠른 옷을 벗어 놓는다. 순식간에 공기는

희고 딱딱한 액체로 가득 찬다. 그 속으로

식물들, 공장들이 빨려 들어가고

서너 걸음 앞선 한 사내의 반쪽이 안개에 잘린다.

 

몇 가지 사소한 사건도 있었다.

한밤중에 여직공 하나가 겁탈당했다.

기숙사와 가까운 곳이었으나 그녀의 입이 막히자

그것으로 끝이었다. 지난 겨울엔

방죽 위에서 취객(醉客) 하나가 얼어 죽었다.

바로 곁을 지난 삼륜차는 그것이

쓰레기 더미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뿐, 안개의 탓은 아니다.

 

안개가 걷히고 정오 가까이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총신(銃身)을 겨눈다. 상처 입은 몇몇 사내들은

험악한 욕설을 해대며 이 폐수의 고장을 떠나갔지만,

재빨리 사람들의 기억에서 밀려났다. 그 누구도

다시 읍으로 돌아온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3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안개는 그 읍의 명물이다.

누구나 조금씩은 안개의 주식을 갖고 있다.

여공들의 얼굴은 희고 아름다우며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모두들 공장으로 간다. 

개추
|
추천
0
반대 0
신고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4]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30]
쌍살벌
2012-11-27 5 0
8656 시 문학  
승무(僧舞) - 조지훈
크리스
2020-11-28 0-0 20
8655 시 문학  
슬픔이 기쁨에게 - 정호승
크리스
2020-11-28 0-0 19
8654 시 문학  
슬픔의 삼매 - 한용운
크리스
2020-11-28 0-0 16
8653 시 문학  
음주간모란(飮酒看牧丹) - 유우석
이지금
2020-11-28 0-0 22
8652 시 문학  
금릉주사유별(金陵酒肆留別) - 이백
이지금
2020-11-28 0-0 18
8651 시 문학  
대주부지(待酒不至) - 이백
이지금
2020-11-28 0-0 17
8650 시 문학  
슬픔으로 가는 길 - 정호승
크리스
2020-11-27 0-0 21
8649 시 문학  
슬픈 역사의 밤은 새다 - 조영출
크리스
2020-11-27 0-0 25
8648 시 문학  
슬픈 구도 - 신석정
크리스
2020-11-27 0-0 22
8647 시 문학  
소대람고(蘇臺覽古) - 이백
이지금
2020-11-27 0-0 25
8646 시 문학  
여사랑중흠청황학루상취적(與史郞中欽聽黃鶴樓上吹笛) - 이백
이지금
2020-11-27 0-0 24
8645 시 문학  
월하독작2(月下獨酌) - 이백
이지금
2020-11-27 0-0 20
8644 시 문학  
쉽게 쓰여진 시 - 윤동주
크리스
2020-11-26 0-0 25
8643 시 문학  
순아 - 박세영
크리스
2020-11-26 0-0 22
8642 시 문학  
수의 비밀 - 한용운
크리스
2020-11-26 0-0 22
8641 시 문학  
자견(自遣) - 이백
이지금
2020-11-26 0-0 24
8640 시 문학  
조춘기왕한양(早春寄王漢陽) - 이백
이지금
2020-11-26 0-0 18
8639 시 문학  
춘야낙성문적(春夜洛城聞笛) - 이백
이지금
2020-11-26 0-0 21
8638 시 문학  
열등감 [1]
아한이
2020-11-25 1-0 47
8637 시 문학  
수선화 - 김동명
크리스
2020-11-25 0-0 30
8636 시 문학  
송화강 뱃노래 - 김동환
크리스
2020-11-25 0-0 24
8635 시 문학  
송신(送信) - 신동집
크리스
2020-11-25 0-0 26
8634 시 문학  
춘일취기언지(春日醉起言志) - 이백
이지금
2020-11-25 0-0 24
    
1
2
3
4
5
6
7
8
9
10
>
>>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