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 다크모드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진` 시대의 바보가 되어라
헌터잼잼 | L:0/A:0
175/470
LV23 | Exp.37%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10-3 | 조회 12,669 | 작성일 2016-06-19 13:59:25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컬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진` 시대의 바보가 되어라

 `진은` 현실세계에 대입해 보면 한 인간으로써의 인격은 형편 없게 취급 당해도 할말이 없죠

 

헌터선거 편에서 보여지는 대외적 인간관계 이미지, 훗날 용병대장 뮨헬이 말한바 있듯 (너가 가담한걸 안 이상 아예 빠지겠다고 말한 사람도 있을 정도.)

진이란 사람 자체도 초기 설정과는 달리, 대개의 사람들에게 존중받는 인격의 소유자도 아닌듯 싶습니다.

오히려 성격 자체가 적을 불러 왔으면 왔지.. 만인에게 호감을 유발하는 스타일은 아닌듯 했어요,

 



 

뭣보다 본인을 위해,  아버지란 자리를 버린 인간이니.... 그러나 머랄까, 그럼에도 구태여 그에대해 변명을 하지 않던 모습이 

`진`답다고 해야되나?

 

 

 

 

이 처럼`진`이란 인물은, 아직 제대로 나온것도 없긴 하지만.. 지금까지 나온것만으로도, 머랄까 참 매력적인 캐릭이라고 생각한게

제가 천재가 아니라서 그런가?

작중에 표현된 `진은 그야말로 `천재` 혹은 천부적이 다라는 단어를 완벽하게 충족시키는 캐릭터라 그런지 일종의 대리만족 같은게 느껴지는 지점들이 존재했는데

 

 

먼저 그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통찰성

 



 

베일에 쌓여있던 협전과 파리스톤의 이해 관계 그리고 그에 얽혀있는 정예 인원까지 추리한것도 모잘라, 자신이 추리한 근거에 지나칠만한 확신을 보인채

 미리 거액의 돈을 선금하겠다고 공표하는 대담성

 

 

또한

 

 




 

 

곤은 그리드 아일랜드 클리어 성공의 보수로 3가지의 카드를 선택할수 있게 되었는데

 

이런 방식을 통하여 `동행` 이란 , 카드를 선택 했는데요 이는 다른 좋은 카드가 있음에도 굳이 그걸 택함으로써

진을 어떻게든 만나야 겠다는 곤의 일념이라고 봐야 될텐데

 

 



 



 

 

궁극적으로

곤이 이 `동행` 카드를써 `진`을 만나리라 확신한건 바로 이런 이유에서 였죠

그래서 키르아와 상의를 한 끝에 이 카드로 최종 결정을 내린거고요

 

 

하지만 놀랍게도, `곤`이 선택한 이 방법은 처절하리 만치 실패하게 되는데

 



 

`진`은 이미 10년도 전에, `곤`이 자신이 남겨놓은 증거들을 추정하여, 자신을 만나려 한다면, 이러한 과정들을 겪어 결국

`동행`카드를 써서 자신에게 도달할 거란걸 정확히 예측 했습니다. (카이토를 대리로 세워두는 치밀함 까지)

실로 예언에 가까운 통찰력 이죠

 

 

그리고 그 통찰성에 이은, 화려한 두뇌 플레이

 



 

사전 작업을 통해 파리스톤을 포함한 12지를 모두 자신의 손바닥 안에서 놀게 한것은 물론

 

 

 



 

헌터내 최고급 대학의 교수이자, 수년 혹은 수십년간의 암흑대륙만을 목표로 준비를 해왔을, 협전의 `브레인`을 상대로 지식에 있어서 오히려 그를

압도하여, `기브업` 시키는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두뇌 플레이에 이은

차원을 달리하며 천부적으로 타고난 넨적인 재능

 



 

 



 

어마어마한 `넨` 컨트톨, 파리스톤 조차 본적 없는 재능을 두고

그저 ,그 정도는 능력이 아니라

자신의 단순한 `재능`으로 치부하는 패기 까지..

 

 

 

이 모든것을 지니고 있기에 가능할법한  지나칠 정도의 자신감

 



이 때의 장면이 의아스러웠 던건 진이 일부러 파리스톤의 의도를 알면서 상대해준것 까진 좋았는데,

일부러 도발 할려고 자기 패를 대놓고 보여줬다고 해야되나?

 

가령 , `진`의 헌터 경력 정도라면 쿠트 도적단 괴멸 같은

무투 전과도 있는걸 감안, 지금껏 타격계 하츠를 꽤나 접해 왔을테고, 특히나 저때 상대했던 넨 능력자들은 기껏해야 암흑대륙에서도 원호사격 할

정도의 서포터 개념의 용병들이 였는데.. 굳이 레오리오의 하츠를 보여줄 필요는 없었죠

 

만약 저 때 `진`이 레오리오의 기술이 아닌 다른 타격계 하츠로 상대했다면

분명 파리스톤은 상당히 혼란해 있었을 겁니다.. 이게 과연 진의 `하츠`인건지 아니면 여러개의 하츠중 하나를 보여준건지 헷갈릴테죠

 

하지만

`진`은 거기에서 오히려 한술 더떠, 자신의 앞에서

레오리오의 기술을 선보인 진에게 당황하며 `상대의 능력을 트레이싱 하는 능력 입니까`라고 물어오는 패리스톤에게

 

`그렇게 대단한건 아냐. 대개의 타격계는 한번 맞으면 따라할수 있어 그냥 단순한 재능이야` 라고 친절히? 설명하죠.. 그 후에 레오리오의 하츠로

예상되는 기술들도 응용해서 보여주고..

 

 

끝내는 대놓고 파리스톤을 무시하면서 도발 합니다.

 

 

어찌 생각하면 이렇게 자신의 패 하나를 아무 렇지도 않게 보여주며, 면전 앞에서 초 강자급 캐릭터인 파리스톤을 개 무시하고..

이런게 자신감이 흘러 넘치는거 같아서

매력이 쩔긴 하는데

 

한편으론

무모하다고 해야되나? 충분히 `혼란`을 일으킬수 있는 패를 너무 가벼이 보여준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장면이죠

 

 



 

그야말로 미칠듯한 자신감

 

 

하지만 그런 진조차, 신은 아니기에 모든걸 예측할수는 없었고, 가끔은 너무도 무모해 보이는 일들을 먼저 벌이는 성급한 또한 지니고 있었죠

 

 

 



 

먼저 내뱉고 차후에 이유를 만들어 내는 돌발적인 성급함, 그 조차 제어 하지 못하는 감정의 파편들

 심지어 암흑대륙행을 홀로 계획하고 있을 정도로의 무모함,  본인의 말처럼 진은 어쩌면 정말 바보 일지도 모르겠습니만..

한 캐릭터가 보여주는 상반성이라고 해야 될까요?

 

천재성 뒷면에 바보로 보일만큼의 무모할 정도의 일도 서슴치 않게 계획하며 실행하는 진의 모습은

뒤틀린 천재가 빚어낸 기묘한 매력 그 자체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나 그건 어디까지나 저 개인적으로 느끼는 진의 매력인 부분일테고 전체적인 만화 틀에서 보면,

진과의 파리스톤의 대립에서, 현재까지는 진이 모든 부분에서 압도하고 있지만, 앞서 말했듯 진 자체도 신은 아니니, 파리스톤의 모든 계획을 예측할순

없을테고, 전 헌터 회장이자, 트리플 헌터라는 세계관내 탑클래스의 넨 능력을 보유했을거라 추정되는 파리스톤을 억제하며, 비욘드파와 십이지 양쪽의

균형을 맞추며, 심지어 명목상은 비욘드 파에 소속 되어 있기에 12지 입장에선 배신자로 낙인 찍혀 집중 공략이 대는 `대상`이 될 가능성 또한 있습니다.

거기에 만약 카킹과도 연계가 된다면, `아들`인 곤의 절친한 친구인 크라피카가 위기에 빠지는걸 도와줄테고, 진과 만날거라 예상되는

집요한 히소카의 스토커질도 감내해야 될수도 있습니다.

 

이 모든 리스크를 짊어진채,

암흑대륙을 탐사하는건 너무 어려운 미션 일지도 모릅니다.그 때문의  진과 & 파리스톤 & 비욘드파란 대립 구도에서

 핸디캡 자체는 확실히 진에게 있다고 보는게

타당할 테고요

 

여기에다 기존 토가시의 성향이라면 반전의 묘미를 준답시고, 너무도 쉽게 죽음의 내몰리게 되거나,

진에게 괴로워 할만한 양자택일을 파리스톤의 의해

강요 당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지금까지는 파리스톤을 갖고 노는 수준 이였으나, 헌터 특성상 100번 이기더라도 한번만 지더라도 패하는것이기 때문에

승패의 향방은 더욱 알수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거창하게 들릴지 모르겠으나,

언제나 세상은 `바보`가 바꾼다는 말이 있듯

 



죽음에 내몰릴지도 모르는 그런 어려움 또한 그에겐 즐거운 과정이자

 


 

어쩌면 그런 장애물 자체가 시대의 바보를 꿈꾸는 진에게 있언 거쳐야 되는 관문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진은 정말 시대의 바보가 될수 있을까요?  결과는 알수 없으나

 

 

 

 



 

 



 

언제 어디서나 자기 자신인 채로

시대의 바보로서의 길을 걷고 있다는건 분명해 보입니다.

 

 

진이 걷는 그 `길` 자체가 즐거운 여정이자 과정이길 믿으며...

 

 

 

 

 

 

 

 

 

 

 

 

 

 

 

 

 

 

 

 

 

 

 

 

 

 

개추
|
추천
10
반대 3
신고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56/A:207]
곤성애자
크으.. 진프릭스는 로망..그자체인캐릭터인듯. 하는말하나하나가 가슴을 두근거리게하고, 소름돋음...
2016-06-19 15:53:09
추천0
별빛상어
되게 글 잘쓰셨수

진이 누군지는 몰랐는데 재밌는 캐릭터네요
2016-06-19 18:37:05
추천0
헌터잼잼
감상평이 담긴 리플 고마워요
2016-06-19 21:34:25
추천0
돈프릭스
초반만 해도 진이란 캐릭은 볼 수 없지 않을까 했는데 이렇게 매력있게 잘 끌어내서 좋다고 생각했어요 ㅋ
2016-06-20 11:18:12
추천0
굼뇽군
추천!
2016-06-22 00:49:20
추천0
엔세이라
진짜 멋있는 캐릭터임... 아버지로써는 조금 애매하다만..
2016-06-22 22:36:46
추천0
쉬롭
진만큼 시원시원하고 뭔가 박진감있고 뻥뚫리는캐릭 못봄 진짜 상상이상으로 맘에듬
2016-06-23 21:32:59
추천0
conan
잘읽고갑니다~~
2016-06-26 22:21:30
추천0
[L:35/A:98]
더베헌원바
매우 재밋게 읽엇어요 ㅎㅎ
진 매력 쩔음요
2016-06-26 22:24:19
추천0
헌터잼잼
의견이 담긴 좋은 댓글들 남겨주셔서 고마워요
2016-06-27 10:29:06
추천0
헌터잼잼
전 `진` 을 제가 본 모든 만화 통틀어 가장 좋아하는 캐릭인지라.. 다른 분들도 이 매력?을 좀 알아봐줬으면 하는 맘에서 쓴 글이였음 ㅋ 비록 외모는 역변했다지만.. 그 매력만큼은 후.. 스스로 매력을 디버프 시키는 아재요..
2016-06-27 10:30:58
추천0
[L:28/A:194]
무캉
오히려 그 자만심과 무모함에 비하면 진이라는 캐릭터가 작중에서 보여준 능력은 전체의 티끌만큼밖에 안되지 않나요?ㅋㅋ 저는 진이 페리스톤 한번 시원하게 밟아줬으면 좋겠어요.
2016-06-30 13:35:22
추천0
[L:33/A:66]
코코넛퐈잉
잘봤어요.
2016-06-30 14:28:47
추천0
[L:12/A:506]
코리노
진이 곤에게 해준 말들이 너무 마음에 와 닿아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아자씹니다.
다만 이후를 보기 위해선 정기 연재가 없이는 말이 안 되므로... 토가시 센세께 성기사의 목장식이라도 걸어드리고 싶네요
2016-06-30 17:44:36
추천0
지겨워하지
인성갑
2016-07-12 16:41:54
추천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121 헌x헌  
빌의 능력이 씨앗부화가 아닐 수도 있는 가설 [4]
nrd
2018-11-09 4-1 12153
120 헌x헌  
비욘드 네테로는 정말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인 일까? [8]
멜레오론
2018-05-27 14-0 18139
119 헌x헌  
현재 히소카, 이르미가 협력관계인 이유. [12]
몽키D개막장
2018-04-01 3-2 17852
118 헌x헌  
쿠르타족은 실제하는 쿠르드족의 오마쥬인가? [4]
혼또x혼또
2017-09-18 2-0 19371
117 헌x헌  
심심해서 써보는 크라피카 2주 완성 기초 넨 가설 [4]
nrd
2017-08-18 5-0 11407
116 헌x헌  
히소카 VS 클로로 분석 [17]
혼또x혼또
2017-07-02 9-1 22389
115 헌x헌  
심심해서 써보는 카킹 왕자와 7대 죄악의 관계(뇌피셜200%) [9]
노도카
2017-07-01 3-0 12069
114 헌x헌  
히소카 vs 클로로 대결에서 클로로를 도와준건 이르미?! [8]
원피스사전
2017-06-13 5-1 14365
113 헌x헌  
클로로와 히소카의 대결에서 히소카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한건 사후넨이 맞는것일까?? [8]
원피스사전
2017-05-22 1-3 12246
112 헌x헌  
이름의 유래 [19]
제리제리
2017-02-16 13-0 17414
111 헌x헌  
여단이 쿠르타족을 멸망시킨 이유와 근거 [19]
gladian
2017-01-25 2-1 17535
110 헌x헌  
내가 생각하는 조르딕가...(뭐 뻔한 예상입니다) [4]
tigon
2017-01-05 4-0 9878
109 헌x헌  
아르카/나니카에 대한 저의 생각(많은 분들이 예상 하는 내용이 많을것 입니다) [4]
tigon
2017-01-04 2-1 6111
108 헌x헌  
패리스톤의 '약점' 이란 무엇일까? [7]
?????
2016-12-11 9-3 16818
107 헌x헌  
히.클의 잘못된 만남 [5]
헌터잼잼
2016-08-15 2-3 12748
106 헌x헌  
그리드 아일랜드의 모든것 [14]
헌터잼잼
2016-07-13 13-1 19069
105 헌x헌  
토가시 반복의 미학 [22]
헌터잼잼
2016-07-04 15-4 23513
104 헌x헌  
히소카 천공격투장에서 죽다 [19]
헌터잼잼
2016-07-03 10-7 19303
103 헌x헌  
곤 프릭스와 암흑대륙 ( BGM ) [14]
폭력
2016-06-29 2-3 16381
102 헌x헌  
레오리오 희망을 쟁취하라 [9]
헌터잼잼
2016-06-26 13-2 12013
101 헌x헌  
크라피카의 흑화 & 선택의 갈림길 [15]
헌터잼잼
2016-06-19 19-5 18660
100 헌x헌  
`저승사자` 비욘드. 그의 교활한 세치혀 [7]
헌터잼잼
2016-06-19 11-4 13257
헌x헌  
`진` 시대의 바보가 되어라 [15]
헌터잼잼
2016-06-19 10-3 12669
98 헌x헌  
B.W.호 5층에 대한 고찰 [6]
무한차원
2016-06-18 8-1 8955
97 헌x헌  
조르딕가와 암흑대륙과의 관계!!! (과거 and 미래) [15]
얌얌이
2016-06-17 22-4 16510
    
1
2
3
4
5
enFree
공지&이벤트 | 접속문제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